• UPDATE : 2023.2.3 금 14:36
상단여백
HOME 댄스
물과 함께 춤을! 서울시무용단 ‘폴링워터 : 감괘’ 연습실 공개10월 21일(금)부터 22일(토)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사진_서울시무용단 <폴링워터 : 감괘> 연습실(군무)

예술단 중심 제작극장을 표방한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은 오는 10월 21일(금)부터 22일(토)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서울시무용단(단장 정혜진) ‘폴링워터 : 감괘’를 공연한다.

‘폴링워터 : 감괘’는 무대에 가로 18미터, 세로 12미터 크기의 낮은 수조를 설치해 2톤 가량의 물 위에서 50여명의 무용수가 물과 함께 춤을 만들어 관객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요한 독무, 무용수의 손끝에서 흘러내린 물은 어느덧 군무 속 파도가 된다. 

격렬하게 튀는 물방울은 다시 커다란 물에 떨어져 고요한 물이 되고, 그 물은 춤추는 이들의 자아를 반영한다. 무대 위 물은 무용수 손짓에 의해 튀어 오르며 소리를 내기도 하고 미끄러지는 무용수를 이불처럼 감싸기도 한다. ‘물’이라는 소재는 무대 위에서 느껴지듯 우리에게 여러 고난을 주기도 하지만 어려움에 직면하더라도 고군분투하며 역경을 이겨낼 수 있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사진_서울시무용단 <폴링워터 : 감괘> 연습실(2인무)

무용수들이 공연을 준비하며 ‘물’을 대하는 자세 

국내 무용 작품 중 물을 이번 공연처럼 사용한 사례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그만큼 무용에 물을 접목하는 것은 어려운 시도이다. 무대, 댄스플로어, 의상, 신발 등 고려해야 할 부분이 많을 뿐만 아니라 물이 가득한 무대 위에서 춤을 추기 위한 무용수들의 각별한 노력도 수반되어야만 하기 때문이다. 

사진_서울시무용단 <폴링워터 : 감괘> 연습실(군무)

무용단 연습실에는 무대와 동일한 조건의 수조를 설치해 오랜 기간 동안 집중 연습을 진행하고 있다. 무용수들은 물의 저항이 있어 움직임이 느려지고, 그 때문에 안무의 속도나 무게감을 신경 써야 한다. 

그와 반대로 발이 물에 밀려 춤의 속도를 잃을 때 무용수는 각자 만의 방법으로 때론 빠르게, 때론 느리게 서로를 서로에게 맞춰나가며 공연 준비 중에 있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선보일 이번 공연은 총 3회 공연을 하며, 관람료는 3만원~ 8만원이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세종문화티켓(02-399-1000)으로 하면 된다.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