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45
상단여백
HOME 연극
국립극단 X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연극 ‘극동 시베리아 순례길’10.20~23 국립아시아문화전당, 11.02~27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
[국립극단X국립아시아문화전당] 극동 시베리아 순례길(2022)_포스터

국립극단(예술감독 김광보)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이강현)은 정진새 작·연출가의 신작 ‘극동 시베리아 순례길’을 공동 제작으로 선보인다.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 극장1, 11월 2일부터 27일까지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올려지는 이번 작품은, 2020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스토리공모전과 희곡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희곡이다.

작·연출을 맡은 정진새는 기발한 발상과 촘촘한 전개로 2021년 백상예술대상 젊은연극상을 수상하며 한국 연극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여행을 주제로 현실의 재구성을 통해 사회적 이슈를 절묘하게 톺아보는 정진새만의 시선을 보여 준다.

‘2020년이 지난 이후’라는 시간적 배경을 지닌 ‘극동 시베리아 순례길’은 소수의 등장인물과 많은 여백으로 매우 간결하면서도 관객의 상상력을 기반으로 한다. 무대에 등장하는 인물은 오호츠크 해상 기후탐사선에 근무하는 기후연구원 AA(에이에이), BB(비비), 그리고 산티아고 순례길의 반대 방향인 극동 시베리아 방향으로 무한히 걷는 ‘그’ 총 3명이다. 위성을 통해 ‘그’의 행로를 지켜보는 AA와 BB의 대화로 이루어진 희곡은 간결하지만 무대화의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한다. 

현실과 똑같이 짜인 가상현실 온라인 게임 상에서 모두가 걸어가는 ‘산티아고 순례길’의 출발점에서 오호츠크해 방향을 향해 반대로 걷는 모습이 포착된, 실재하는 ‘그’는, 전 세계인의 주목을 한 몸에 받는다. 저마다 그가 걷는 이유를 추측하기 시작하고, 급기야 그가 걷는 코스를 구현한 ‘시베리아 순례길’이 온라인 게임 상에 생겨난다. 게임에서 산티아고 순례길을 완주하면 천국으로 올라가게 되어 있으니, 그 반대로 걷는 그는 지옥으로 가는 중인 걸까? 현실과 가상이 뒤섞인 세계에서 그가 북동쪽으로 계속해서 걷는 이유를 마지막에 발견하게 된다.

정진새 작·연출가는 “실재의 기반이 무너지는 기후위기와 온라인 시대에 인간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그 좌절과 허망의 분위기를 그려 보았다. 점멸하는 세계를 감각하는 연극으로, 깜박임 속에서 두 연구원은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이어간다. 마치 ‘고도를 기다리며’의 고고와 디디처럼, 지난 시대의 부조리극과 비슷한 풍경을 다시 한번 재현하려 했다.”라고 작·연출 의도를 전했다.

‘극동 시베리아 순례길’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공연은 오는 21일부터, 국립극단 공연은 오는 30일부터 각 기관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11월 6일 서울 공연 종료 후에는 정진새 작·연출, 이은정, 정슬기 배우가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에 함께할 수 있다. 본 작품은 국립극단 영상화 사업의 일환으로 2023년 국립극단 ‘온라인 극장’을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김광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세계적인 문화예술기관으로 공격적인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국립극단이 손을 맞잡고 신작을 무대에 올린다. 광주와 서울 양측에서 공연하는 만큼 보다 다양한 관객이 새로운 작품을 만나 교감하기를 바란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이강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은 “ACC 스토리 공모를 통해 선정된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대표 공공제작극장인 두 기관의 제작 노하우를 더해 시민의 이야기가 무대에 오르는 공동제작사업의 롤 모델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의: 국립극단 1644-2003/전석 3만 5천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1899-5566/전석 2만원) 

자료 제공_국립극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