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31 화 13:4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체험형 피아노 페스티벌 ‘피아노매니아’ 개최6월 25일부터 26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피아노의, 피아노에 의한, 피아노를 위한 콘서트 표방하며 2021년에 시작된 ‘피아노매니아’가 올해는 6월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피아노가 표현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느낄 수 있는 ‘피아노매니아’는 피아니스트 안종도, 손정범, 김도형, 최형록이 출연한다. 연주가 진행되는 2일간 각각 다른 주제가 펼쳐지며, 정상급 연주와 더불어 피아노 세계관에 대한 해설이 더해진다. 

25일에는 ‘All about the Pianists’라는 제목으로 최근 국제 콩쿠르를 석권한 젊은 피아니스트를 소개하는 시간이다. 예술감독 안종도가 진행을 맡아  2019 센다이 콩쿠르 우승자인 최형록과 2021 부조니 콩쿠르 준우승자인 김도현의 진솔한 음악 이야기를 들어본다. 피아니스트로서의 삶과 숨겨진 일상을 통해 각기 다르게 채색된 그들만의 음악세계를 연주와 더불어 깊이 있게 공감하는 무대가 펼쳐진다.

이튿날인 26일은 ‘All about Mozart’라는 주제로 음악의 신동, 천재 작곡가라 불리는 모차르트의 삶과 음악을 심도 깊게 탐구하는 무대이다. 모차르트의 MBTI, 드라마틱한 모차르트의 삶과 죽음으로도 막지 못한 모차르트 음악의 영원성을 피아니스트 안종도와 손정범의 해석으로 연주한다. 

4인의 피아니스트가 들려주는 클래식 내래이션

피아노 연주와 더불어 피아노에 관한 모든 것이 육성으로 전달된다. 피아노 전문 연주자로서의 방랑자적 삶과 선택했다지만 감당해야하는 고독한 솔리스트 일상의 이야기를 피아노 선율과 함께 들려준다. 

무대 위 화려한 조명 아래에서 내려오자마자 마주해야만 하는 외로운 귀갓길이며 어두운 타향의 숙소, 탈진한 몸처럼 비어있는 냉장고, 전년에 들려주었던 피아니스트의 일상이 귓가에 맴돈다. 새롭게 소개될 젊은 피아니스트 김도현, 최형록의 일상과 음악세계가 궁금해지는 이유다. 또한 음악가 집중탐구로 모차르트의 삶과 음악세계를 들려줄 안종도와 손정범의 무대도 기다려진다.

<피아노매니아> 공연사진

연주자의 호흡이 느껴지는 스테이지(Stage)석

전년에 이어 무대 위 스테이지(Stage)석이 준비된다. 격한 연주를 마치고 호흡이 채 정리되기도 전에 토크로 연결되는 바람에 조명 아래에서 맺힌 땀을 닦고 간신히 가쁜 숨을 고르는 장면을 스테이지석 관객들은 안타까운 눈길로 위로했다. 연주자로서는 부담스러운 시도임에도 관객과의 교감을 선택한 ‘피아노매니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60석으로 보다 확장했다. 피아노 연주의 울림과 연주자 이마에 맺힌 땀방울을 함께 느끼고자 한다면 스테이지(Stage)석을 추천한다.

공연장 외부에서는 ‘나도 피아니스트’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누구나 연주하며 즐길 수 있도록 업라이트 피아노와 발 피아노를 곳곳에 설치하여 오늘만큼은 모두가 주인공이 되는 체험형 페스티벌의 장을 마련하였다. 수동적 감상자에서 적극적 참여자로, 누구나 삶의 주인공이 되는 체험이 가능하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4인의 피아니스트가 선보일 케미, 매력, 재미와 감동이 있는 클래식 음악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연주자와 관객의 경계를 허물고 공감의 폭을 넓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피아노매니아’은 6월 25일부터 26일까지 오후 5시에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8세 이상은 누구나 관람 가능하며, Stage석과 R석은 3만원, S석은 2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문의: 인천문화예술회관 032-420-2737)

자료 제공_인천문화예술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