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45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서울문화재단, 현대공예 조명하는 ‘공예의 조건’ 전시 개최6월 7일(화)까지 서울시청 로비, 을지예술센터, 신당창작아케이드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 신당창작아케이드는 현대공예를 재정의 하는 전시 ‘공예의 조건’을 6월 7일(화)까지 서울시청 로비, 을지예술센터, 신당창작아케이드 등 서울의 다양한 공간에서 진행한다.

서울문화재단이 봄을 맞아 추진하는 ‘창작공간 봄 시즌’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현대공예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공예는 ○○○이다”로 정의해보는 프로젝트 전시다. 신당창작아케이드 13기 입주작가 3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를 통해 총 7팀을 선정했다. 

먼저 1위에 선정된 ‘열린괄호’는 ‘산업너머 공예너머’(윤경현, 양요셉, 정인혜)가 진행하는 함께한 전시로, 서울시청 로비에서 개최된다. 현대공예의 포용적인 가치를 조형설치를 통해 보여준다. 

2위 수상작 ‘CH X 2(공예의 집)’은 ‘트로피컬 블랙’(김지용, 사물의좌표 김경진)팀의 전시로 중구 을지예술센터에서 진행된다. 그래픽 디자인을 한 설치 작업물에 다양한 섬유공예를 덧입혀 새로운 하모니를 불러일으키는 특징이 있다.

또한 ‘창작공간 봄 시즌’ 행사 주간 동안 신당창작아케이드는 코로나19로 제한됐던 내부시설을 개방하는 ‘오픈스튜디오 활짝’도 진행한다. 서울중앙시장 지하상가에 위치한 예술공간을 들러 현대 공예작가들의 작업과 작품을 엿볼 수 있는 기회다. 오는 24일(화)는 방문객 대상으로 소정의 이벤트도 진행한다. 

한편 ‘창작공간 봄 시즌’ 행사 이후에도 신당창작아케이드의 SASS갤러리에서는 오는 10월까지 7개월간 매주 다른 내용의 기획 전시가 이어진다. 5월 ‘CH X 2(공예의 집)’(트로피컬블랙: 김지용,김경진 ~5.25.) ▲6월 ‘공예는 공예다. -이야기로 만들어진 것들-’(247: 하신혁, 박선우, 최유정 6.20.~7.3.) ▲7월 ‘Boundless Flow(游泳-유영)-Pink Wave-’(游泳-유영: 조예린, 정유종 7.18.~7.31.) ▲8월 ‘오픈런: 공예의 문’(생각하는 공예: 이홍진, 박진선 8.22.~9.4.) ▲9월 ‘익숙한 환상(Touchable illusion)’(L∞K (룩): 김유정, 이재권 9.19.~10.3.) ▲10월 ‘륜(輪)’(1516: 전보경, 김기드온 10.17.~10.30.)이 차례로 선보인다.

릴레이 기획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방문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전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2232-8831)

자료 제공_서울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