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부산국악원 무용단, ‘야류별곡-달의 시간으로 사는 마을’ 공연6월 3일(금)~4일(토)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

국립부산국악원(원장 이정엽)은 6월 3일(금)~4일(토) 양일간 제15회 무용단 정기공연 ‘야류별곡-달의 시간으로 사는 마을’을 개최한다.

무용단 정기공연 ‘야류별곡’은 영남지역에 전해오는 동래야류(국가무형문화재)의 춤을 현대적 미감으로 풀어낸 창작 작품이다. 동래야류 5과장(길놀이-문둥이과장-양반과장-영노과장-영감·할미과장)의 전통적인 틀을 유지하며 창작 덧배기춤으로 선보인다. 전통의 본질에 대한 깊은 성찰로 옛 선조들의 삶을 담아내고, 내면 깊은 곳에서부터 솟아오르는 창조적 감수성으로 코로나시대 어둠을 깨우고 밝히는 염원의 춤으로 신명과 눈물, 화해와 화합의 무대를 열어본다.

영남춤, 민중의 삶과 함께 해온 영남의 역사

공연은 동래야류 전 과장이 주는 감흥을 액자 무대에 맞게 동시대의 감성으로 삶의 희로애락을 덧배기춤에 얹어 풀어낸다. 정월대보름 둥근 달빛아래, 성치 않은 문둥이도, 몹쓸 양반도, 씩씩한 말뚝이도, 버림받은 할미도 한데 녹여내며 생명의 존귀함과 치유의 의미를 담아 흩어진 우리를 한데 모아보려 한다. 

특히, 장면별 전통 캐릭터에 현대적 해석을 가미하였다. 큰 문둥이와 작은 문둥이는 부부 문둥이와 애기 문둥이 가족으로, 1인 영노는 다섯 영노로 설정하여 오양반과 대무를 펼치고, 영감·할미과장이 처·첩간의 갈등이 아닌 전통과 현대, 개인과 집단의 대립을 치유와 화해의 메시지로 전달하고자 한다. 춤이 가진 몸짓 언어뿐만 아니라 특히, 애기문둥이는 인형을 통한 움직임 연출로 인형극의 움직임을 통해 생명력을 불어넣어 관객들로 하여금 무한한 상상력을 배가 시키고자 한다.

작품은 총 7과장으로 부제를 달아 과장의 특징을 살린다. 프롤로그_ 달의 시간으로 사는 마을/ 제1장 문둥과장_ 문둥이 세상을 가련히 여긴다/ 제2장 양반과장_ 엿다! 이 제미를 붙은 양반들아!/ 제3장 영노과장_ 비-비, 날물에 날 묵고 들물에 들 묵고./ 제4장 할미과장_ 에헤라! 못 놓겠네, 능지를 하여도 못 놓겠네./ 제5장 동살맞이_ 밤은 기울고 볕은 희붓이 스미고/ 에필로그_ 해의 시간으로 구성된다. 

무용단 예술감독 정신혜의 연출․안무로 구성한 이번 무대는 대본 천정완, 작곡 김백찬, 미술감독 정민선, 기술감독 어경준, 협력연출 주혜자 등 전문 제작진과 국립부산국악원 무용단, 기악단 등 총 50여명의 출연진이 함께한다.

무용단 예술감독 정신혜는 “무대에 펼쳐지는 춤은 동래야류의 원형을 기본 춤사위로 채택하되, 시·청각적 이미지들은 현재를 살아가는 동시대인들과의 소통을 위한 미감(美感)으로 채웠다“라고 말하며 ”현재의 시각과 감성으로 재해석한 동래야류의 매력과 특별함을 ‘야류별곡’에 담아 더 나은 삶에 대한 염원을 제시한다“고 전했다.

공연관람은 취학아동이상으로 S석 10,000원, A석 8,000원으로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http://busan.gugak.go.kr) 온라인예약 및 전화예약이 가능하다. 

장애인(동반1인), 경로우대자(동반1인), 국가유공자(동반1인), 문화누리카드 소지자 등은 50% 할인혜택을 받으며, 24세 이하 청소년 또는 대학교 학생증 소지자, 예술인패스 소지자, 병역이행명문자(동반1인), 20인 이상 단체관람 등은 3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다자녀카드, 산모카드 소지자는 20%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문의: 051-811-0114)

자료 제공_국립부산국악원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