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2 금 15:4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외국인 위한 전통공연예술 온라인 강의, ‘레츠 국악(Let’s Gugak)’교육 영상 6편, 5월 19일부터 매주 국립극장 유튜브 공개
국립극장_레츠국악 1_2강_이론 강의 영상 이미지

국립극장은 외국인 대상 전통공연예술 온라인 강의 영상 ‘레츠 국악(Let’s Gugak) Ⅲ’를 5월 19일(목)부터 매주 한 편씩 국립극장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다. 국립극장 ‘외국인 국악아카데미’를 영상에 담은 ‘레츠 국악(Let’s Gugak)’ 세 번째 시리즈로, 이번 주제는 전통 판소리 ‘수궁가’다.

국립극장 ‘외국인 국악아카데미’는 한국 문화에 관심 있는 외국인들을 위한 전통공연예술 교육 프로그램이다. 기존에는 국내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대면 강의를 진행해왔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20년부터 ‘레츠 국악(Let’s Gugak)’이라는 이름의 온라인 강의 영상 시리즈로 선보이고 있다.  

‘레츠 국악(Let’s Gugak) Ⅲ’에서는 이전 시리즈에서 다뤘던 사물장구‧판소리‧한국무용의 분야별 기본기에서 나아가 판소리를 더욱 심층적으로 학습한다. 판소리 ‘수궁가’를 주제로 사설과 관련한 배경지식을 다루는 이론 강의 2편과 실기 강의 4편, 총 6편의 영상으로 구성했다. 

국립극장_레츠국악 3_6강_실기 강의 영상 이미지

이론 강의에서는 판소리 연구가 최동현이 용왕이 걸린 병이 무엇인지, 토끼가 자라에게 간 대신 준 것은 무엇인지 등 사소한 궁금증을 해소해주며, ‘수궁가’ 속 숨겨진 이야기를 들려준다. 영상에는 ‘수궁가’ 장면을 그린 민화가 더해져 강의를 더욱 흥미롭게 만든다. 실기 강의에는 국립창극단 유태평양 단원이 강사로 나선다. ‘수궁가’에서 토끼와 자라가 위기를 탈출한 방법 세 가지를 소개하며 각 대목을 알려준다. 

외국인 눈높이에 맞춘 교육을 진행하기 위해 우즈베키스탄 출신 방송인이자 유튜버로 활동하는 구잘 투르수노바가 수강생으로 출연한다. 또한, 한국 전통문화에 관심 있는 외국인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영어 자막뿐 아니라, 중국어·일본어 자막까지 제공한다.

자료 제공_국립극장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