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0.4 화 16:23
상단여백
HOME 연극
극단 달팽이주파수, 제8회 무죽페스티벌 참가작 ‘얼음땡’5월 11일 ~ 5월 22일 대학로 극장 동국
이미지_연극 얼음땡 포스터 (제공_극단 달팽이주파수)

극단 달팽이주파수의 신작 연극 ‘얼음땡’이 오는 2022년 5월 11일부터 5월 22일까지 대학로 극장 동국에서 공연된다. 

극단 달팽이주파수는 올해의 첫 무대로 제8회 무죽페스티벌을 통해 연극 ‘얼음땡’을 선보인다. 한 시대의 가부장적인 가정의 틀이 깨져가고 여러 형태의 가족들이 생겨나고 있는 지금, 연극 ‘얼음땡’은 냉동인간이라는 소재를 통해 한 가족의 이야기를 그려낸다.

오랜 시간 떨어져 살아 관계가 소원해진 한 가족이 있다. 첫째 ‘경수’는 어느 날 가족들을 한자리에 불러 모으는데, 둘째 ‘연서’와 경수의 아들 ‘수호’는 오랜만에 만났지만 서로 웬수처럼 으르렁거린다. 연서의 약혼자 ‘현철’까지 한 집에 모이고, 마지막으로 경수가 도착하는데 우릴 왜 부른 것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다짜고짜 대형 드럼통을 끌고 들어온 경수가 아버지가 오셨다고 말한다. 가족들은 아버지가 25년 전 이미 죽은 사실을 알기에 크게 당황한다.

냉동인간이었다 다시 깨어나게 된 아버지 ‘태준’ 역에 공찬호가 캐스팅 되었으며, 아버지를 냉동인간으로 만든 아들 ‘경수’ 역은 김연철이 맡았다. 프랑스에서 영화 공부를 하다 들어온 경수의 아들 ‘수호’ 역에는 정인지가, 경수의 동생 ‘연서’ 역에는 장유리가, 그녀의 남자친구인 ‘현철’ 역에는 한동희가 출연한다. 

한편, 극단 달팽이주파수는 더듬이 길게 뽑고 동시대를 살아가는 관객들과의 공감주파수를 맞춰나간다는 의미에서 출발했다. 달팽이가 흘리는 점액질은 사람들의 피부를 치료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극단 달팽이주파수의 모든 공연이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치료해주었으면 하는 바람과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서 서두르지 않고 달팽이처럼 아주 천천히, 하지만 뒤쳐지지 않고 묵묵히 전진하는 극단이 되고자 하는 바람을 담았다. 

극단 달팽이주파수의 연극 ‘얼음땡’은 5월 11일부터 5월 22일까지 극장 동국에서 만날 수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www.interpark.com)에서 가능하며 공연 문의는 극단 달팽이주파수(010-7551-3102)를 통하면 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