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45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 무등풍류 뎐 4월 무대 선보여10일(일) 오후 1시부터, 유튜브ㆍ페이스북 통해서도 관람 가능
사진_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 한복체험 사진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봄 절기인 청명과 곡우를 주제로 한 융ㆍ복합 전통문화예술 프로그램 무등풍류 뎐 4월 무대 ‘청명에 깃든 봄’을 오는 10일(일) 오후 1시부터 선보인다.

4월 무대는 하늘이 맑아지고 만물이 소생하는 청명(淸明)과 봄비가 내려 모든 곡물들을 잠에서 깨우는 곡우(穀雨)를 맞이하여 봄을 알리는 분홍빛 물결 ‘진달래’ 조형물 전시, 봄에 날아든 ‘무지개 품은 종달새’ 전시와 포토존, 민속놀이와 한복 체험, 광산농악보존회의 ‘판굿’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솟을대문 일대, 청명 절기의 자연 조형물들 전시

오후 1시부터 청명맞이 ‘오동나무’, ‘종달새’, ‘무지개’, ‘진달래’를 활용한 전시가 전통문화관 솟을대문 주변과 보행로 화단 등에서 진행된다. 오동나무 꽃이 피고, 종달새가 울며, 무지개가 보이는 등 청명 절기의 자연 조형물들을 전통문화관 일대에 전시할 예정이다. 전통문화관을 찾는 방문객들은 전시물을 감상하면서 따스한 봄소식을 느끼고, 솟을대문 담벼락에 채워진 일곱 빛깔 종달새들과 함께 봄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야외 전시 작품 설치는 자연만들기(대표 류종원) 미술 작가팀이 진행하였다.

오후 1시 30분부터 솟을대문 앞과 무형문화재 전수관 앞마당에서는 재미난 민속놀이가 시민들을 맞이한다. 투호놀이, 제기차기, 윷놀이 등. 입석당에서는 봄 햇살 가득한 전통문화관을 배경으로 가족과 함께 한복 입고 사진 찍을 수 있도록 한복을 대여한다. 민속놀이와 한복체험은 무료이다.

사진_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광산농악보존회 공연사진

광주시 무형문화재 광산농악보존회의 ‘판굿’ 공연

오후 3시부터 너덜마당에서는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광산농악보존회 초청공연이 펼쳐진다. 판굿은 농악대의 최고 기량을 한데 모은 것으로 광산농악 마을굿의 전 과정 중 마지막에 행하여 졌던 과정이다. 

마당밟이로 모든 액을 물린 후 마을 사람들이 나와 한데 어우러져 치배들의 뛰어난 기량과 잡색들의 해학스런 재담으로 청중들을 즐겁게 해주면서 신명난 판을 이뤄 화합하는 대동놀이다. 이날 공연은 ‘굿머리마당-질굿마당-오방진마당-삼채마당-호허굿마당-구정놀이마당-섞음굿마당’이 연행되며 광산농악 상쇠 김양균 전승교육사를 비롯해 40여명의 보존회원들이 함께한다. 우천 시 공연은 서석당에서 진행한다.

한편,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광산농악 보유단체인 ‘광산농악보존회’는 예로부터 전승돼 온 마륵동 판굿 농악을 중심으로 칠석동 고싸움놀이 농악과 소촌동 당산농악, 산월동 풍장농악 등 광산지역의 다양한 농악을 집대성하면서 전승과 보존에 힘쓰고 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한다. 전통문화관 내에서는,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실시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다. 공연은 전통문화관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되고 각 해당 SNS 검색창에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을 검색하여 접속하면 참여할 수 있다. 모든 행사는 전체 무료이며,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전통문화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자료 제공_광주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