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30 목 23:09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피아니스트 김희재, 최현아 ‘피아노 듀오 파르티타’ 창단 연주회4월 26일 19시 30분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피아니스트 김희재와 최현아의 단합으로 결성된 ‘피아노 듀오 파르티타’의 창단 연주회가 오는 4월 26일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열린다.

기악 작품을 뜻하는 ‘파르티타’가 바흐에 의해 예술적으로 완성된 후 ‘소나타’나 ‘디베르티멘토’ 등으로 발전한 바와 같이 ‘피아노 듀오 파르티타’는 시대를 앞선 바흐의 음악으로부터 시작을 잡는다. 또한 후대의 음악가들이 바흐의 작품을 계속해서 이어 나갔듯이 피아니스트 김희재와 최현아 역시 바흐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잘 알려져 있는 스탠더드 레퍼토리뿐만 아니라 혁신적 시도로 음악계에 큰 파장을 주었던 곡들을 선보여 과거에서부터 현재까지 아우를 수 있는 풍부한 음악세계를 펼친다.

이번 창단 연주회의 프로그램은 바흐의 ‘마태수난곡’에서부터 출발하여 레오 스미트의 ‘디베르티멘토’,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으로 이어진다. 바흐의 종교음악의 정점을 이루는 ‘마태수난곡’은 평생을 신앙인으로 살아가고자 했던 바흐의 내적 창조가 총집합한 곡으로서 드라마틱하면서도 장엄함 분위기가 듣는 이로 하여금 회고에 집중하게 한다. 이번 연주에서는 ‘마태수난곡’ 중 가장 유명한 5곡을 뽑아 피아노 듀오 Anderson, Roe가 편곡한 버전으로 연주된다.

‘디베르티멘토’는 ‘기분전환’이라는 뜻과 같이 귀족들의 오락을 위해 작곡된 곡으로 소나타나 교향곡에 비해 내용이 가볍고 쾌활한 성격을 띈다. 스미트는 바흐 곡들의 주요 테마들을 차용하되 엄격하고 무거운 느낌을 디베르티멘토 형식으로 표현하여 유머러스하고 희극적으로 풀어나간다. 

‘디베르티멘토’는 20세기에 들어서 뜻이 확대되어 발레 모음곡에 이름이 붙게 되었는데 이를 적극 활용 한 작곡가가 스트라빈스키이다. 초연 당시부터 혁명적인 음악어법으로 음악계 충격을 일으켰던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은 ‘불새’, ‘페트루슈카’에 이어 그를 대표하는 발레곡으로 뽑히고 있다.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대지의 신에게 처녀를 제물로 바치는 러시아의 원시적인 종교 제전을 배경으로 한 ‘봄의 제전’은 복잡하고 치밀하게 구성된 리듬과 투박한 음향들이 의식적인 인간의 희생을 더욱 처연하게 만든다. 

‘피아노 듀오 파르티타’는 음악의 전 시대를 관통하고 있는 바흐의 선구적인 모습들을 이번 창단 연주회에 담아 팀의 방향을 적극적으로 제시하고 피아노 듀오만의 깊이와 다양성을 꾸준히 선보일 수 있는 팀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 

자료 제공_아투즈컴퍼니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