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5 금 14:31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올 댓 클래즈와 함께하는 ‘라움 마티네 콘서트 : 시네마 재즈’3월 29일 11시 30분 라움아트센터

라움아트센터는 오늘 3월 29일 오전 11시 30분 ‘2022 라움 마티네 콘서트 : 시네마 재즈’를 개최한다. 이번 마티네 콘서트는 영화 시리즈의 두 번째 순서로, ‘올 댓 클래즈’가 무대를 꾸민다. 

올 댓 클래즈는 ‘좋은 음악에는 경계가 없다’는 신념 아래 클래식과 재즈, 크로스오버 등 장르의 경계를 넘어 연주자와 관객이 함께 좋은 음악을 공유하기 위해 탄생한 팀이다. 

여기서 ‘클래즈’는 클래식과 재즈가 합쳐져 만들어진 신조어로, 2018년 피아니스트 김재원이 기획했다. 그 뒤 색소폰 브랜든 최를 비롯하여 플루트 박예은, 클라리넷 김우연, 드럼 조한샘, 콘트라베이스 김종호 등 국내 정상급 클래식 및 재즈 연주자들이 합류하면서 지금의 팀이 완성됐다. 그동안 클래즈는 각자 자신 있는 장르의 특징과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며 활동했고, 그 가운데 클래즈만의 개성을 더해 보다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무대에서 구현해왔다. 

이번 라움 마티네 콘서트에서도 올 댓 클래즈는 그동안 쌓아 올린 자신들만의 음악 세계를 아낌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멤버들은 아웃 오브 아프리카, 시네마 천국, 러브 어페어, 미드 나잇 인 파리 등 오랜 시간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영화 음악부터 조지 거슈윈, 클로드 볼링 등 재즈 음악가들의 곡들까지, 클래즈만의 색깔을 살릴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여기에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와 피아니스트 김재원이 콘서트 가이드로 나서 눈길을 끈다. 평소 남다른 우정을 자랑하는 두 사람은 연주자의 시선으로 보는 클래식과 재즈 음악, 그리고 작곡가들의 인생을 ‘티키타카’ 입담으로 풀어내며 시네마 재즈의 참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연주 후에는 재즈의 본 고장인 미국식 스페셜 브런치가 제공될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 주민과 인근 직장인(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및 지난해 라움 기획 공연 관람자는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다.

한편, 지난 2011년 개관한 라움아트센터는 다양한 장르의 문화 예술 공연과 비니지스 컨벤션, 하이엔드 웨딩 및 파티 등을 개최하며 관계의 문화를 실현시키는 곳이다. 국내 최초로 소셜 베뉴 기능을 도입하여 아티스트의 연주를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으며 공연 후에는 이벤트, 애프터 파티 등의 특별한 시간을 선사하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자료 제공_라움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