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5 금 14:31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2022 국립정동극장 신년음악회 ‘虎氣 : 범의 기운’2022년 1월 4일 화요일 국립정동극장

(재)국립정동극장(대표이사 김희철)은 2022 임인년을 맞아 1월 4일, 신년 음악회 ‘虎氣 : 범의 기운’(이하 신년 음악회)을 개최한다.

신년 음악회 ‘虎氣(호기) : 범의 기운’은 국립정동극장에서 27년 만에 처음 선보이는 신년 음악회로 범의 기운을 전하는 민화 속 호랑이를 다양한 버전의 영상으로 제작해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무대를 구성한 시청각 음악회로 준비한다.

국립정동극장 신년 음악회는 다 장르 공연장인 만큼 전통, 뮤지컬,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가 무대를 선보인다. ‘포르테 디 콰트로(Forte Di Quattro)’는 한국판 ‘일 보디’ 프로젝트인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단으로 ‘향수’, ‘겨울 소리’ 등을 들려주어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음악감독 ‘이성준(with Brandon Ensemble)’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Medley’와 ‘벤허’의 ‘기도협주곡’을 연주곡으로 들려준다. 연주는 피아노 ‘이성준’, 바이올린 ‘전지혜’, 첼로 ‘정민영’, 일렉기타와 나일론 기타 ‘박성범’이 참여한다. 

소리꾼 2인의 무대도 마련한다. 판소리공장 바닥소리의 대표이자 소리꾼인 ‘정지혜’와 기타리스트 ‘백하형기’가 ‘우리 고유해’를 들려준다. 이 곡은 우리 모두가 고유하고 특별한 사람들이라는 이야기를 담은 노래로 ‘정지혜’가 직접 창작한 곡이다. 촉망받는 소리꾼 ‘정보권’은 ‘수궁가’ 중 ‘토끼 잡아들이는 대목’을 선사한다. 또 ‘적벽’ 중 ‘이말이 지듯마듯’을 ‘정지혜’와 ‘정보권’이 듀엣으로 선보인다.

세 가지 국악 현악기로 새로운 음악을 선사하는 젊은 청년 국악팀 ‘줄헤르츠(JUL Hz)’가 참여한다. 이 팀은 2021 국립정동극장 청년국악인큐베이팅 사업 ‘청춘만발’에서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되었다. 이번 공연은 ‘줄헤르츠(JUL Hz)’의 다양한 감정을 담은 ‘9 to 6’와 신곡 ‘분노’를 재편성하여 선보인다.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타악팀’이 첫 신년 음악회의 문을 연다. 남용우, 이기수, 전준영, 이정대, 정상화, 박다열 6인이 보여주는 무대로 타악팀만의 활기찬 리듬으로 용맹한 범의 기운을 관객에게 선사한다.

신년 음악회의 MC는 배우 ‘양소민’이 진행한다. 연출은 창작집단 LAS의 대표인 ‘이기쁨’이 맡았다. ‘줄리엣과 줄리엣’, ‘유진과 유진’ 등 연극과 뮤지컬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들로 호평을 받았다. 영상 감독은 무대 영상 및 LED 미디어아트로 공연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이스트허그(EASThug/고동욱)’가 참여한다. 

국립정동극장 김희철 대표는 “신년 음악회를 ‘오선지 걸어가는 작곡가’, ‘청춘만발’ 등 국립정동극장과 함께했던 아티스트뿐 아니라 새로운 아티스트도 선보이는 자리를 마련했다”라며 “26년간 국민에게 사랑받아온 국립정동극장의 공연사를 마무리하고 2022년 하반기에 진행될 재건축을 기념한다는 의미로 신년 음악회를 기획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오랜 시간 함께 해온 아티스트 그리고 관객이 국립정동극장의 마지막을 추억할 수 있었으면 하고, 2022 임인년, 호랑이의 기운으로 활력을 되찾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2022 국립정동극장 신년음악회 ‘虎氣 : 범의 기운’은 2022년 1월 4일 화요일 국립정동극장에서 진행한다. (문의: 국립정동극장 751-1500)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