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2 금 13:51
상단여백
HOME 연극
겨울 대표작의 귀환, 연극 ‘엘리펀트 송’ 오늘(26일) 개막!2022년 2월 13일까지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3관
▲ 연극 <엘리펀트 송> 포스터 (사진제공=나인스토리)

대학로의 겨울 대표작으로 기대를 모은 연극 ‘엘리펀트 송(The Elephant Song)’이 지난 시즌 이후 2년 만에 컴백,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오늘(26일) 드디어 막을 올린다. 개막 첫 무대에 오르는 전성우, 이석준, 고수희는 역대 흥행의 주역들답게 판매 오픈된 전석을 매진시키며 유료 객석 점유율 98%를 달성, 화려하게 이번 시즌의 포문을 열게 됐다.

올해로 한국 초연 6주년을 맞은 연극 ‘엘리펀트 송’은 크리스마스 이브의 어느 병원을 배경으로, 돌연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의사 로렌스의 행방을 찾기 위해 병원장 그린버그가 그를 마지막으로 목격한 환자 마이클을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지난 2015년 11월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서 초연 무대를 선보였으며, 팽팽한 긴장감과 몰입도 높은 스토리 전개로 매 시즌마다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자비에 돌란 주연의 동명 영화로도 잘 알려진 이 작품은 캐나다 작가 니콜라스 빌런(Nicolas Billon)의 데뷔작으로 2004년 캐나다에서 첫 선을 보인 후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세계 각지에서 공연되고 있으며, 프랑스의 토니상으로 불리는 ‘몰리에르 어워드’ 작품상에 노미네이트되면서 많은 이들에게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공연에서 환자 ‘마이클’ 역에는 전성우, 김현진, 강승호, 신주협이 쿼드러플 캐스팅되었으며, 병원장 ‘그린버그’ 역에 이석준, 정원조, 정상윤, 수간호사 ‘피터슨’ 역에 박현미, 고수희, 이현진이 각각 트리플 캐스팅되어 무대를 빛낼 예정이다. 호평 속에 역대 무대를 거쳐갔던 배우들과 새롭게 합류하는 실력파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연극 ‘엘리펀트 송’은 예매처 예스24티켓의 연극 부분 월간 예매 랭킹 1위(11월 25일 조회 기준)를 달성했다.

오늘(26일) 전석 매진으로 개막의 포문을 여는 연극 ‘엘리펀트 송’은 2022년 2월 13일까지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며, 다음주 12월 1일(수) 2차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