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베스트셀러 동화 ‘서찰을 전하는 아이’ 12월 연극 초연!12월 12일부터 1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1894년, 서찰을 전하기 위해 전라도로 향하는 소년의 여정을 담은 『서찰을 전하는 아이』가 오는 12월,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연극으로 초연된다.

『서찰을 전하는 아이』는 연출가 겸 극작가, 아동문학작가인 한윤섭의 역사동화로, 보부상인 아버지를 따라 장터를 떠돌던 소년이 아버지의 죽음 이후, 중요한 서찰을 전하는 임무를 대신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원작은 출판사 푸른숲의 ‘역사동화 시리즈’의 일환으로, 고대부터 근현대까지의 역사를 보다 더 흥미진진하게 풀어내어 알기 쉬운 이야기로 들려주는 의미에서 기획되었다.

세상을 바꿀 만큼 중요한 서찰을 전하기 위해 전라도로 향하는 소년의 여정을 담은 『서찰을 전하는 아이』는 출간 당시 동학이라는 당시의 역사적 사실과 1894년 조선을 살아가던 사람들의 모습을 아이의 시선으로 흥미롭게 그려내어 문학의 시공간을 한층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러한 평가를 토대로 1,000여 곳의 교육기관에 필독도서로 제공되었으며, 광양시와 평택시는 한 도시 한 책 읽기 지정도서로 선정하였다. 뿐만 아니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우수문학, 세종도서 우수도서로 연이어 선정되며 15만명 이상의 독자층을 가진 베스트셀러로서 자리매김했다.

작가 한윤섭은 『서찰을 전하는 아이』와 더불어 『봉주르, 뚜르』, 『해리엇』, 『우리동네 전설은』 등을 집필한 베테랑 작가다. 창원아동문학상, 문학동네 어린이 문학상 등을 수상하며 실력을 증명해 온 그는 아동문학의 대표작가로 이미 이름이 알려져 있다. 

연극 ‘서찰을 전하는 아이’는 연출가 한윤섭이 자신의 대표작인 동명의 문학을 희곡화한 작품으로, 원작이 담고 있는 깊은 여운과 신선함을 감각적인 연출로 무대에 녹여낸다. 아동문학을 넘어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어른 동화로 재탄생된다는 바에 의미가 크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로 재탄생 된 ‘서찰을 전하는 아이’는 201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주간 작가스테이지, 202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 대본공모 선정 낭독극으로 큰 호평을 받았다. 두 번의 공연을 통해 작품성을 인정 받은 연극 ‘서찰을 전하는 아이’는 오는 12월, 에이치프로젝트 신작으로 관객을 찾아온다.  ‘서찰을 전하는’ 소년의 모습과 그 여정, 그 안에서 살아 움직이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아이가 보부상 아버지에게 익힌 우리의 음악과 함께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연극 초연으로 관객과 만나게 될 ‘서찰을 전하는 아이’는 오는 12월 12일부터 1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