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7 화 13:33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4인 4색 캐릭터 컷 공개!11월 13일~ 2022년 2월 20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
사진 2021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 캐릭터 컷 왼쪽 위부터 | 제공 ㈜쇼노트

공연제작사 ㈜쇼노트가 올겨울 선보이는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 사랑과 살인편(이하 ‘젠틀맨스 가이드’)’이 주인공 몬티 나바로 역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컷은 극 중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이 살고 있는 ‘하이허스트’ 성(城)안에 걸려있는 초상화 액자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이전의 강렬한 버건디 빛 배경과는 다른 매력의 고풍스러운 진녹색 배경을 사용하여 새로운 변화를 꾀했다. 

주인공 몬티 나바로는 매력적인 외모와 비상한 두뇌를 가졌지만 어딘가 어설픈 청년으로, 백작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자신의 앞길을 막고 있는 후계자 제거도 서슴지 않는 인물이다.

캐릭터 컷 속 네 배우는 멋스러운 정장을 입고 각각의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유연석은 한 손엔 약병을 들고 비밀을 감춘 듯한 포즈로 호기심을 자극하고, 몬티의 고백이 담긴 회고록을 펼친 이석훈은 그윽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고은성은 총을 쥔 채로 속을 알 수 없는 장난스러운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고, 이상이는 굳게 주먹을 쥔 채 진중한 청년 몬티 나바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제작사인 ㈜쇼노트는 “몬티 역의 배우들이 보여주는 은밀하지만 매력적인 미소에 스태프 모두가 이미 반했다. 지난 공연 당시 시기 탓에 아쉽게 보여주지 못한 회차가 많아 아쉬움이 있었는데, 이번에 초특급 캐스팅으로 돌아온 만큼 어려운 시기 관객들에게 웃음으로 위로를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평생 가난하고 낮은 신분으로 살아온 주인공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이 고귀한 명문가인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하나씩 제거하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다.

미국에서 2012년 초연된 이후 토니 어워드, 외부 비평가 협회상,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 드라마 리그 어워드 등 브로드웨이의 4대 뮤지컬 어워즈에서 ‘최우수 뮤지컬’ 상을 비롯하여 총 16개의 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한국에서는 2018년 초연되었으며, 아시아컬처어워드 작품상과 남자주연상,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남자조연상과 무대예술상을 수상하며 브로드웨이와 한국 관객 모두를 사로잡았다.

다가오는 연말 기발한 웃음과 풍성한 볼거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은 유연석, 이석훈, 고은성, 이상이, 오만석, 정성화, 정문성, 이규형, 이정화, 유리아, 김아선 등이 출연한다. 2021년 11월 13일(토)부터 2022년 2월 20일(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티켓, 예스24 티켓, 멜론티켓, 쇼노트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