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11:38
상단여백
HOME 댄스
현대무용가 차진엽과 건축가 이병엽, ‘춤추는 강의실’ 10.19.(화) 커뮤니티하우스 마실 라이브홀

국립현대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남정호)의 현대무용 렉처 프로그램 2021년 ‘춤추는 강의실’ 두 번째 시간이 10월 19일, 현대무용가 차진엽과 건축가 이병엽의 이야기로 펼쳐진다. 

현대무용 관객 개발을 위한 ‘춤추는 강의실’은 2021년 현대무용가와 다른 장르의 창작자가 만나 경계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대화를 나누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지난 9월 24일 현대무용가 예효승과 경기소리꾼 이희문의 ‘춤추는 강의실’ 첫 시간이 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10월 19일 ‘춤추는 강의실’의 주인공은 현대무용가 차진엽과 건축가 이병엽이다. 창작그룹 콜렉티브A의 대표 겸 예술감독인 차진엽은 공간과 장르, 형식과 매체에 구애받지 않는 자유로운 창작 작업을 통해 경계 없는 예술을 지향하는 안무가로 활약하며 ‘원형하는 몸’, ‘로튼 애플’, ‘리버런’ 등의 작품을 선보여 왔다.

건축가 이병엽은 건축사무소 바이아키텍쳐의 소장으로, ‘취향관’과 ‘서울방학’ 공간을 기획하고 ‘떼까사’와 ‘흔커피바’ 등을 설계했다. 건축영역뿐 아니라 영상·공연·IT 등 장르와 형식의 제한을 두지 않고 활동하는 한편, 콜렉티브A의 구성원으로 함께하고 있다.

이번 ‘춤추는 강의실’은 창작그룹 콜렉티브A로 함께 활동하는 ‘예술적 동료’인 차진엽과 이병엽의 교감을 함께 나누는 시간이다. 현대무용과 건축이라는 서로 다른 장르에 발을 딛고 있으면서도 두 사람이 ‘공간’과 ‘몸’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긴밀한 협업을 통해 선보인 흥미로운 작업들을 알찬 자료와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총 3회 펼쳐지는 2021년 ‘춤추는 강의실’은 9월과 10월에 이어, 11월 23일 현대무용가 김설진과 사진작가 박귀섭의 프로그램으로 이어진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