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11:38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대규모 클래식 페스티벌 ’첫 번째 포항음악제’ 개최9월 13일 선 예매, 11월 5일 포항문화예술회관 공연

포항문화재단은 오는 11월, 2021 포항음악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억의 시작(Beginning of MEMORY)’이라는 주제로 올해 처음 열리는 포항음악제는 오는 11월 5일부터 11일까지 포항문화예술회관,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엄선된 실내악 공연으로 선보인다.

포항의 순수예술 진흥 프로젝트로 진행되는 본 음악제는 철의 선율을 통해 문화도시로 거듭나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시민, 예술가 모두의 성장을 위해 개최하는 대규모 클래식 페스티벌이다. 이번 음악제를 통해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 향유권 조성은 물론 고급화된 문화 수요에 부응함과 동시에 시민들의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자 한다.

2021 포항음악제의 예술감독을 맡은 포항 출신 첼리스트 박유신은 “당연하다 생각해 온 것들이 당연하지 않음을 깨닫게 된 팬데믹 상황 속에서 많이 지쳤을 관객들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음악제를 준비하고 있다. 포항의 새로운 역사로 자리 잡을 포항음악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021 포항음악제는 국제무대에서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최정상의 아티스트들의 참여로 눈길을 끈다.

야냐체크 국제 콩쿠르, 안톤 루빈스타인 국제 콩쿠르 2위를 수상한 첼리스트 박유신이 예술감독을 맡았으며, 피아니스트 백건우, 손민수, 일리야 라쉬코프스키, 임윤찬이 참여한다. 

뿐만 아니라 바이올리니스트 이유라, 임지영, 비올리스트 윤진원을 비롯해 현재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는 차세대 비올리스트 이한나, 문서현이 비올라를 연주하며, 세계적인 첼리스트 양성원,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첼리스트 송영훈, 소프라노 서선영, 플루티스트 조성현, 하피스트 김지인, 기타리스트 박지형이 무대에 오른다. 

또, 대한민국 실내악의 역사를 새롭게 한다는 평을 받으며 세계적인 활동을 하고 있는 노부스 콰르텟의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과 김재영, 비올리스트 김규현, 첼리스트 이원해가 함께한다. 이들의 참여로 더욱 다양하고 풍성해진 음악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음악제의 티켓오픈은 9월 13일(월) 14시 선 예매, 14일(화) 14시 일반예매로 진행하며 예매처는 티켓링크(1588-7890)이다. 9월 30일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20% 할인된 가격으로 예매할 수 있다.

포항문화재단은 “사람들에게 오래 기억될 만한 ‘시작’을 만드는 새 악장을 펼치려고 한다. 이번 음악제에서 들려줄 곡들이 우리의 이야기가 되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견뎌내고 있는 관객들에게 힘이 되길 바라며 출연진과 참여 스태프들의 건강 상태 체크 및 공연장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안전한 공연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 제공_포항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