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11:38
상단여백
HOME 댄스
광주시립발레단 특별기획공연 ‘빛의 정원365’9월 10일(금)~11(토)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

광주시립발레단이 특별기획공연 ‘빛의 정원365’를 오는 9월 10일(금), 11일(토) 2일간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빛의 정원365’는 광주문화예술회관의 리모델링으로 인해 광주 도심 곳곳에서 시민 곁으로 다가갈 계획으로 기획된 공연으로 이번 소극장에서 미리 만나볼 수 있다. 1년 365일 동안 무용수와 관객의 체온으로 채워나가는 공연으로 현시대적인 연출과 안무, 의상을 통해 탄생한 한국형 창작발레를 비롯하여 전통 클래식 발레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빛의 정원365’라는 공연명처럼 자연의 정원이 비춰주는 사계를 네 가지 작품으로 구성하여 공연을 꾸민다. 

첫째, 봄의 정원인 ‘풀잎 정원’은 광주형 창작발레시리즈Ⅰ 달빛아리랑(2019)에 이은 시리즈Ⅱ로 前 광주시립발레단 부예술감독 홍정민 안무가가 참여해 한국적 미를 담은 작품이다. 홍정민 안무가는 무용수들의 상체는 자연의 부드러움과 유연함을, 하체는 정교하고 민첩한 움직임을 통해 끊임없이 흐르는 시간을 한국적 춤 선을 곁들어 표현한다.

둘째, 여름-비밀의 정원은 ‘돈키호테 中 그랑 파드 되’이다. 희극발레 대명사로 ‘돈키호테’가 주인공이 아닌 이발사 ‘바질’과 여관집 딸 ‘키트리’ 두 주인공의 사랑을 다룬다. 투우사, 집시들의 춤 등 열정적인 스페인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작품으로 3막 두 주인공의 사랑의 그랑 파드 되를 선보인다.

셋째, 가을-낮 달뜨는 정원은 ‘빈사의 백조’로 안무가 피하일 포킨이 만든 단막 솔로 발레 작품이다. ‘백조의 호수’와는 달리 죽어가는 백조의 날갯짓과 삶을 갈망하는 몸부림을 애잔하게 담아낸 작품으로 前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지영 발레리나가 무대를 꾸민다.

사진_레이몬다 ‘결혼식 피로연’ 장면

마지막으로, 겨울-희망 정원에서는 천재 안무가 프티파의 마지막 작품으로 젊은 천재음악가 알렉산더 글라주노프의 개성이 더해진 걸작 ‘레이몬다’를 선보인다. 화려하면서도 이국적인 음색과 안무, 고난이도의 군무가 나오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매력적인 작품인 3막 ‘결혼식 피로연’ 장면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최태지 광주시립발레단 예술감독이 총연출을, 유인화 평론가가 대본을 맡았다. 최태지 예술감독은 “코로나로 지친 시기에 위로와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시민들 곁에 다가가기 위해 만든 작품이다. 내년에는 광주 야외 곳곳에서 광주시립발레단의 매력을 선보이겠다.”며 아낌없는 사랑을 부탁했다.

‘빛의 정원365’는 9월 10일(금) 19:30, 11일(토) 14:00에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티켓은 R석 1.5만원, S석 1만원, A석 5천원으로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및 티켓링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방역지침에 따라 객석 거리두기 형태로 운영되며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발열 체크, 출입명부 확인 후 입장 가능하다.

자료 제공_광주문화예술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