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11:38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2021 경기실내악축제 개최9월 8일(수)부터 11일(토)까지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사진_2020 경기실내악축제 공연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가 주최하는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2021 경기실내악축제’가 9월 8일(수)부터 11일(토)까지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4회의 공연을 펼친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한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2021 경기실내악축제’의 예술감독은 첼리스트 송영훈이다. 송영훈은 연주자, 라디오 DJ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으며, 세종솔로이스츠, 금호현악사중주단, 잉글리시 챔버 오케스트라, MIK 앙상블 등 실내악단에서 활동해왔다. 송영훈은 “이번 2021 경기실내악축제가 기존 클래식의 한계를 벗어나 많은 사람이 음악을 즐길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음악감독인 첼리스트 송영훈과 피아니스트 박종훈, 바이올리니스트 김정연이 만나 첫 무대를 연다. 이들은 9월 8일(수)에 솔로, 듀오, 트리오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슈만의 ‘환상 소곡집 작품번호12’, 헨델/할보센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파사칼리아 g단조’, 멘델스존 ‘피아노 3중주 제1번 d단조’등이 연주된다.

이어 9일(목)은 한국을 대표하는 첼리스트들인 송영훈, 심준호, 김대연, 이경준으로 구성된 송영훈과 친구들이 4대의 첼로가 만들어내는 풍성한 저음과 완성도 높은 화음을 관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차이코프스키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 라벨 ‘볼레로’등을 첼로의 앙상블로 들어보는 특별한 기회다.

10일(금)은 송영훈과 레이어스 클래식이 만난다. 레이어스 클래식은 김재영, 김대연, 강대명으로 구성된 유튜브 구독자 27만명, 누적 조회수 3,3000만 뷰를 기록한 가장 핫한 클래식 스타다. 이들은 탄탄한 실력은 물론 바이올린과 첼로, 피아노 단 세 악기만으로 장르를 뛰어넘는 다양한 시도와 아름다운 연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14번과 ‘월광’과 쇼팽의 녹턴 Op.9를 편곡한 “MOONLIGHT",비탈리의 ‘샤콘느’와 비발디의 ‘사계’ 중 ‘여름’을 편곡한 'LOVE & HATE' 등 레이어스 클래식만이 들려줄 수 있는 독창적인 클래식 레퍼토리와 영화 OST 명곡들이 연주된다.

축제의 마지막 날인 11일(일)은 아스토르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첼리스트 송영훈과 베이시스트 성민제가 만난다. 클래식 무대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무대 연출도 기대해볼 만하다.

한편 축제를 후원하는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012년부터 경기아트센터에서 주관하는 공연에 후원을 하며, 지역사회 문화 복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 고효율의 열병합발전소와 신재생에너지시설을 통해 지역난방과 지역냉방, 전력을 생산 공급하여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2021 경기실내악축제’ 공연은 인터파크 티켓,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구입할 수 있다. 2021 경기실내악축제 패키지 할인을 2021.9.7(화)까지 진행해 40%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혜택이 마련되어 있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