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2.3 금 14:36
상단여백
HOME 댄스
2021 대한민국무용대상, 무관객 생중계로 진행본선 9월 10일(금)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 개최

사단법인 한국무용협회(이사장 : 조남규 상명대학교 교수)가 주최하고, 대한민국무용대상 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2021 대한민국무용대상’ 본선이 9월 10일(금)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개최된다.

8월 21일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 여파로 방역단계가 4단계로 강화됨에 따라 일정과 장소를 변경하여 개최하게 되었다. 2021대한민국무용대상은 현장 공연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었으나 아쉽게도 모두의 안전을 위해 무관객 생중계로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대한민국무용대상은 대한민국공연예술제(우수공연예술제)로 공연예술의 수준 향상을 이끌며, 이를 통한 일반 국민과의 예술적 접점 확대가 기대된다. 특히 예선 참가 신청 무용 단체 수와 시민심사위원 신청자 수가 지난해에 대비하여 약 2배 증가하였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많은 무용 단체와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무용공연에 대한 갈증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많은 관객과 함께 진행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지만 다소 침체한 무용 예술계에 숨을 불어 넣고, 안무가들에게는 재도약을 위한 기폭제 역할이 될 예정이다.

본선에는 예술적 완성도가 높은 작품을 출품한 총 열두 단체가 진출하여 치열한 경연을 펼치게 된다. 본선 무대에서 최종 선정된 두 단체는 12월 10일 오후 7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손에 땀을 쥐고 더욱 긴장되고 치열한 결선을 펼치게 된다.

2021대한민국무용대상은 코로나-19(COVID-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사회적 거리 두기’ 및 ‘문화시설 이용 7대 수칙’을 기반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코로나-19(COVID-19) 철통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참여 무용단체, 시민심사위원 참가 신청 역대 최고

대한민국무용대상은 예술성과 대중성의 교점을 확대하기 위해 시민심사위원제를 적용한다. 무용이라는 순수예술 장르의 대표격인 행사를 시민참여형 콘텐츠화함으로써 무용에 대한 접근성을 높였다.

심사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전문심사위원(80%) 7인과 시민심사위원(20%) 10인으로 구성하고 전자집계시스템을 통하여 실시간으로 점수가 공개되는 ‘공개형 경연 프로세스’로 진행한다. 이를 위해 시민심사위원을 선발·위촉하여 시민들의 무용공연에 대한 선호도 증가 및 예술적 공감대를 확산은 물론 대중에게 춤의 정신과 가치를 전파하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2021대한민국무용대상 본선은 즉각적인 점수 공개로 긴장감을 느끼게 하여 순수예술 장르의 높은 문턱이나 어려운 접근을 이와 같은 기획적 시도를 통해 예술적 감흥으로 변화시킨다.

작년 대비 시민심사위원 신청자 수가 2배로 늘어난 것을 보면 코로나-19로 무기력해진 일상 속에 문화 향수권에 대한 깊은 갈망을 엿볼 수 있다. 앞으로 대한민국무용대상 운영위원회는 더 많은 시민이 무용공연을 함께 향유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료 제공_(사)한국무용협회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