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강동아트센터 개관 10주년, ‘오버 더 레인보우’ 전시 개최8 13.(금) – 9. 12.(일) 강동아트센터 복합문화공간 아트랑

강동문화재단(이사장 이정훈)은 강동아트센터 개관 10주년을 맞아 ‘오버 더 레인보우_Over The Rainbow展’을 오는 9월 12일까지 개최한다.

강동아트센터는 2011년 9월 1일 개관 이래 서울시 동남권을 대표하는 전문 문화예술기관으로 다양한 공연과 전시,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개최하며 강동구민에게 삶의 즐거움을 선사하였다. 2020년 1월 지난 10년간의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강동문화재단으로 출범하면서 강동구 문화예술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오버 더 레인보우_Over The Rainbow展’은 강동아트센터의 발자취와 강동문화재단이 앞으로 걸어갈 길을 상징하는 전시로 지역 출신 작가부터 해외 작가까지 총 12명의 작가들의 작품을 관람료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1층 전시는 입체와 설치 작품으로 구성한다. 중국 팝아트 작가 장췐(ZHANGQUAN)의 대형 튜브 작품과 이병욱 작가의 관람객이 직접 구동해보는 대형 동물 오토메타 작품은 고도화 사회에서 기계화된 생명체의 움직임을 나타내며 관람객의 시선을 끈다.

다니엘 경은 사진과 괴기스러운 조형물을 설치하여 이질적인 공간을 만들고, 송광찬 작가는 OHP 필름을 투사하여 한국의 새로운 궁의 모습을 표현한다. 최성균 작가의 빛을 반사하면서 신비로운 공간을 연출하는 거울을 붙인 오브제는 버려진 오브제의 재생을 이야기한다. 이근화 작가는 수면 아래 유영하는 물고기 떼로 강렬한 생명력과 생의 리듬을, 김보근 작가는 디즈니 캐릭터의 큐티함과 괴기스러움이 어우러지는 시각적 아이러니를 보여준다. 

전시장 2층은 미디어 영상 작품이 주를 이룬다. 서민영 작가는 사운드로 전시 공간을 채우며 사운드아트의 확장을 보여주고, 신재은 작가는 녹음한 성우 멘트에 따라 색이 변하는 수천 마리의 토끼 이미지를 통해 ‘가짜’와 ‘진짜’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최진연 작가는 Praxis 시리즈로 비생산적 노동과 비자본화에 대한 고민과 질문을 던지며 사회 문화에 대한 사색의 시간을 제안한다. 황규백 작가는 사진과 영상으로 신비로운 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며, 프랑스 작가 잔느 드브레송(Jeanne Dubresson)은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를 VR을 통해 가상의 놀이동산으로 그려내며 새로운 도시의 유희성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12명의 작가들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힘든 상황에서도 각자의 나라에서, 다양한 매체로 교류하며 작업을 진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작가들은 작품 활동을 통해 서로를 위로하고 치유하며 다양한 조형언어와 매체로 확장을 모색하고 있다.

강동문화재단 관계자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표현하고 치유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우리는 하늘에 뜬 무지개를 보며 행운이라고 생각하듯이 빠른 시일 내 우리 일상에도 화창한 무지개가 뜨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자료 제공_강동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