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7 목 08:48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차미’ 드라마 공동제작 업무협약 체결대본 개발 올해 안에 마무리, 내년 드라마 편성 계획
뮤지컬 차미 드라마 공동제작 업무협약식 사진 (좌측부터 ㈜페이지1 대표 이성일, ㈜오로라미디어 대표 김정환, 스튜디오레드 대표 구본근, 이태형) = 제공: PAGE1

뮤지컬 ‘차미’가 드라마로 제작된다.

뮤지컬 ‘차미’의 제작사 ㈜페이지1(대표:이성일)은 2020년 초연된 창작뮤지컬 ‘차미’를 스튜디오레드(대표:이태형, 구본근), ㈜오로라미디어(대표:김정환)와 함께 공동제작하기로 하고, 8월 20일 공동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스튜디오 레드는 기존 중국 드라마 시나리오 개발 및 공동 제작에 주력하다 올 해부터 한국 드라마 제작으로 사업을 확장한 이후 채널A에서 방영 예정인 ‘쇼윈도:여왕의 집’에 이은 두 번째 작품으로 ‘차미’를 선정하였다. 오로라미디어는 MZ세대를 겨냥한 크리에이티브 레이블을 지향하는 신생 제작사로 초록뱀 그룹의 계열사로 설립된 회사이다.

3사는 뮤지컬 ‘차미’를 원작으로 드라마를 공동 개발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총 16부작 드라마로 개발할 예정이다. 대본 개발을 올해 안에 마무리 짓고 내년에 드라마 편성을 받을 계획이다. 뮤지컬 ‘차미’가 드라마로 제작된다면 창작뮤지컬을 원작으로 한 최초의 사례가 될 것이며, 창작뮤지컬의 IP 활용에 있어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드라마 ‘차미’의 공동제작사 스튜디오레드의 이태형, 구본근 대표는 "‘차미’는 젊은 세대부터 중 장년 세대까지, 전 세대가 즐기고 있는 SNS 세계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원작의 참신하고 독특한 소재가 세대를 초월한 다양한 시청자 층을 아우를 수 있는 매력적인 이야기이다"라고 드라마화되는 ‘차미’에 대한 기대를 밝혔으며, ㈜오로라미디어의 김정환 대표는 "창작 뮤지컬을 드라마로 한다는 참신한 시도와 최근 트렌드가 되고 있는 가상인물 및 메타버스의 세계관을 활용해 볼 수 있는 소재라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뮤지컬 ‘차미’는 지난 2020년 초연되어 참신한 스토리와 유쾌한 메시지로 공감과 위로를 전하며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SNS 속 내가 현실에 나타난다는 유쾌한 상상력에서 시작된 ‘차미’는 보통의 평범한 취준생 '차미호'의 SNS 속 완벽한 자아 ‘차미’가 현실 속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2016년 우란문화재단의 '시야 플랫폼: 작곡가와 작가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개발되어 2017년과 2019년 두 번의 트라이아웃 공연을 통해 약 4년여간 체계적인 무대화 과정을 거친 후 지난 2020년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초연되었다.

작품은 있는 그대로의 나(차미호)와 내가 되고 싶은 나(차미)의 보완과 상생을 통해 각자의 방식대로 성장하는 모습을 유쾌하게 다루며 SNS가 필수인 세상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현실을 그대로 담아낸다. 극심한 경쟁과 끊임없이 타인과 비교하며 지쳐가는 현대인들에게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하라'라는 교훈과 함께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전하며 새로운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