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국립극단, ‘창작공감: 작가’에 참여 중인 희곡 신작 3편 공개8월 27일부터 29일까지 JCC아트센터 콘서트홀

국립극단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JCC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창작공감: 작가’에 참여하고 있는 김도영, 배해률, 신해연 작가의 희곡 신작 3편을 낭독회 형식으로 공개한다.

이번 낭독회는 과정 중심 작품 개발 사업인 ‘창작공감: 작가’의 일환이다. 작품별로 낭독을 마친 후 관객과 작가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인 ‘예술가와의 대화’를 통해 희곡의 무대화 과정을 보다 정교하게 설계한다. 해당 작품들은 올 12월에 2차 낭독회를 거쳐 내년 상반기 국립극단 제작 공연으로 선보이며 희곡집으로도 출판된다.

‘창작공감: 작가’는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된 국립극단의 작품개발 사업으로, 동시대와 호흡할 수 있는 신진작가들과 희곡개발부터 공연 제작까지 창작의 전 과정을 함께한다. 올 초 공모를 통해 선정된 세 명의 작가들은 아이디어 구상부터 집필의 전 과정에 걸쳐 정기모임과 특강, 리서치, 워크숍, 자문, 낭독회 등 희곡 완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은 ‘금조 이야기’(김도영 작), ‘서울 도심의 개천에서도 작은발톱수달이 이따금 목격되곤 합니다’(배해률 작), ‘밤의 사막 너머’(신해연 작) 등 세 편이다. ‘금조 이야기’는 ‘왕서개 이야기’로 동아연극상 희곡상을 받기도 한 김도영 작가의 신작으로, 한국전쟁 피난길에 딸을 잃어버리고 살아가는 여인 ‘금조’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서울 도심의 개천에서도 작은발톱수달이 이따금 목격되곤 합니다’는 ‘7번국도’로 사회적 참사에서의 ‘피해자다움’에 대해 묵직한 질문을 던진 배해률 작가의 신작으로, 동화작가 영원과 그가 쓴 ‘작은발톱수달과 구슬’이라는 동화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밤의 사막 너머’는 ‘악어 시’, ‘체액’ 등의 작품에서 인간 소외에 대한 독창적 시각을 보여 준 신해연 작가의 신작으로, 한 여자와 그의 친구 보리, 그리고 그녀가 기르던 원숭이 ‘보리’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낭독회 신청은 20일부터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으며, 1인 1매에 한한다. 낭독회를 관람한 관객은 누구나 종료 후 작가가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에 함께할 수 있다.

김광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3월에 선정한 ‘창작공감: 작가’의 젊은 극작가들이 상반기 동안 공들여 작업한 초고를 처음으로 외부에 선보인다. 이번 낭독회를 통해 작가들이 관객과 만나 의미 있는 상호 작용을  주고 받고 하나의 작품을 탄생시켜 ‘과정 중심 사업’이라는 국립극단 ‘창작공감’ 사업의 의미를 빛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자료 제공_국립극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