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마당놀이로 다시 태어난 셰익스피어, ‘십이야(十二夜)’8월 31일부터 9월 11일까지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

지난해 서울남산국악당 우수공연공동기획에 선정된 극단 여행자의 ‘십이야(十二夜)’ 공연이 8월 31일(화)부터 9월 11일(토)까지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 다시 막이 오른다.

2020년, 높은 예매율기록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여름, 코로나 바이러스 재확산과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로 많은 공연단체들처럼 공연취소라는 안타까운 결정으로 관객과 예술단체에게 모두 큰 아쉬움을 남겼다

서울남산국악당과 극단여행자는 아쉬움 속에 묵묵히 기다려온 ‘십이야(十二夜)’의 관객들을 위해 보다 안정화된 무대연출과 관록의 배우들의 연기로 극단 여행자만의 ‘낭만 희극’을 다시 야심차게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남산국악당과 극단 여행자가 공동제작으로 선보이는 ‘십이야(十二夜)’는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셰익스피어의 대표 희극 ‘십이야(十二夜)’를 한국적 미학을 담은 마당놀이 형태로 각색한 작품으로,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 다시 돌아온다.
 
작품은 2011년,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전통, 새 옷으로 갈아입다’라는 기획으로 전통예술의 타 장르와 컨버젼스를 통해 변화를 모색하기 위한 시도로 창작되었으며, 이후 극단 여행자의 대표 레퍼토리로 호평을 받아왔다.

극단 여행자의 ‘십이야(十二夜)’는 ‘남장여자’로부터 비롯되어 얽히고 엮이는 사랑의 에피소드를 그린 코미디로, ‘남장여자’, ‘여장남자’ 등의 컨셉이 다시 이중으로 뒤얽히며 극단 여행자만의 스타일과 위트로 꾸며지는 작품이다.

좌충우돌의 해프닝 속에서 결국 사랑의 결말을 이루는 ‘십이야(十二夜)’는 사랑하는 사람들의 아름다움을 꽃과 연결되어 있는 것도 관극의 재미를 더한다. ‘한여름 밤의 꿈’, ‘환’, ‘햄릿’ 등 셰익스피어의 작품들로 잘 알려진 극단 여행자가 ‘환’에는 십이간지, ‘한여름 밤의 꿈’에는 별자리 이름을 붙였다면 ‘십이야(十二夜)’에서는 우리나라 꽃들의 이름을 가져온다.

사람, 사랑, 꽃의 아름다움에 착안하여 등장인물을 강인한 토종 야생화의 이름으로 바꿔 만든 청가시·홍가시·산자고·섬초롱 같은 이름들은 삶의 즐거움, 유머, 따뜻하고 유쾌한 천성의 사람들, 그리고 그들의 사랑과 잘 어우러져 다가온다.

또한 ‘십이야(十二夜)’는 곳곳에 숨겨진 감각적인 인용과 접목 등 위트를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군데군데 등장하는 ‘리어왕’, ‘배비장전’ 등의 국내외 명작들의 패러디 장면들을 활용하면서 보다 풍성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본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좌석 한 칸 띄우기를 적용하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남산국악당 홈페이지(www.hanokmaeul.or.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훨체어석 예매 및 관람은 유선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남산국악당 공연기획팀 02-2661-0500)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