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7 화 13:33
상단여백
HOME 연극
핵발전소의 비극, 극단 산수유 연극 ‘공포가 시작된다’9월 3일부터 12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극단 산수유의 제 17회 정기 공연으로 연극 ‘공포가 시작된다’(토시노부 코죠우 작/ 류주연 연출) 가 9월 3일부터 12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연극 ‘공포가 시작된다’는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에 대한 이야기이고 일본 극작가 토시노부 코죠우의 작품으로 일본에서는 2013년 초연되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파괴된 후쿠시마 핵발전소에서 위험을 무릅쓴 채 복구 작업을 진행하는 사람들은 불안함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다.

이 작품은 눈에 보이지 않는 위험으로 서서히 잠식되어가는 사람들, 그들을 외면하는 사회와 기업, 조작과 은폐, 죽음과 질병의 이야기를 두 가정의 일상을 통해 말해주고 있다. 이 극은 짐짓 어둡고 무거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유머와 웃음으로 이어가고 있어 우리의 마음을 더 아프게 한다.

토시노부 코죠우는 극단 산수유의 류주연 연출에게 동아연극상 신인연출상을 안겨준 바 있는 ‘기묘여행’의 원작자로서 연출과 작가의 그 두 번째 만남이 기대된다. 이 작품은 일본에서 그가 직접 연출하여 올 12월에 다시 한 번 무대에 올려질 예정이다. ‘공포가 시작된다’의 공연은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핵발전소의 비극을 다시금 돌아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

연극 ‘공포가 시작된다’는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에 대한 이야기로 우리에게는 오염수 방류 문제와 직접 맞닿아 있다. 사고 초기부터 현재까지도 일본 정부는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채 위험성을 축소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왔다. 후쿠시마에 대한 많은 이슈들은 거론되지 않고 있으며, 문제의 심각성은 현실과 무관하게 점점 작아지고 있다.

작가 토시노부 코죠우는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아픔은 후쿠시마만의 문제가 아닌 일본 전체의 문제이며,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고통의 심각성을 상기시키고 싶었다.” 라고 밝혔다. 이 연극은 평범한 두 가족의 시선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냄으로써 우리들 모두가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비단 제3자의 문제가 아닌 자기 자신의 문제로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게 만들었다.

또한 작가는 “국민들의 안위는 배제시키며 나라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정책이 정말 올바른 것인가”에 대한 문제제기를 통해 왜곡과 외면이 가질 수 있는 잔인성을 보여줌으로써 진실을 바로 보지 못하게 하는, 더 나아가 진실을 바로 보지 못하는 우리네 삶의 현존하는 사회문제를 날카로운 시선으로 통찰하고 있다.

한편,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연출가 류주연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10년이 흘렀지만,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여파는 아직도 뉴스 일면을 장식하고 있다. 방사능 유출 문제는 어느 한 나라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 전체의 문제다. 심지어 가까운 일본에서의 일이기에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도 만만치 않다.”고 말한다.

‘공포가 시작된다’는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핵발전소 문제에 대해,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다. 무거운 주제를 이러한 일상을 통해 전개함으로, 그 심각성과 처절함을 더욱 실감나게 표현한다. 류주연 연출은 “이런 세밀한 일상의 모습을 상징적인 무대 위에 구현함으로써, 남의 일이기만 할 것 같은 이야기가 바로 나의 일일수도 있음을 생각하게 하고자 한다. 나아가 이러한 위기와 난관은 자연재해라기보다 인재이며, 우리의 미래는 우리가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하고자 한다.” 라고 밝혔다.

연극 ‘공포가 시작된다’는 김용준, 우미화, 신용진, 김선미, 박시유, 반인환 등의 배우가 출연하며, 인터파크, 아르코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