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5 화 15:38
상단여백
HOME 댄스
‘아리예술단’ 기획 제작, 한국전통창작 춤극 ‘연이’8월 14일 오후 5시 경북도청 동락관

오는 8월 14일, 토요일 오후 5시 경북도청 동락관 공연장에서 평소 무대에서 접하기 쉽지 않은 한국전통창작 춤극 공연이 개최된다. 

춤극 ‘종천지애-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사랑’의 제작단체 아리예술단(예술감독 김나영)에서 기획 제작한 전통예술지역브랜드 두 번째 공연작품이자, 한국전통창작 춤극 ‘연이 (燕이)’가 지난해 비대면 공연에 이어 올해 대본, 음악, 무대연출 등 한층 업그레이드된 내용으로 관객들과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라는 정국 안에서 전 세계가 일상 속 도처에서 회복을 갈망하고 있는 요즘, 제비원 석미륵과 연이 낭자 설화를 재구성하여 춤극 ‘연이’를 통해 삶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통해서 보여주고자 한다.

춤극 ‘연이’는 촘촘한 극적 구성 위에 음악 속 노래와 대사가 더해져서 관객들로부터 뮤지컬과는 또 다른 흥미를 불러 일으킨다. 이승과 저승을 넘나드는 과정속에 모든 생명에 대한 존중과 고귀한 사랑의 비전을 융복합적이고 판타지적인 느낌으로 스토리가 펼쳐진다.

‘연이’ 와 ‘김 도령’ 외 ‘저승사자’, ‘민휼’과 ‘신비의 새(가릉빈가)’, ‘어둠의 유혹자’의 캐릭터 배역과 20여 명의 무용수가 출연한다. 갑자기 맞이한 저승길, 빛의 천상과 깊은 어둠의 세계가 보여주는 환상적인 이미지들이 관객들의 숨소리마저도 허락지 않는 감동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2년간 지속하고 있는 팬데믹 가운데 이번 공연에서 지쳐있는 우리의 심신을 달래 줄 아리예술단은 2005년 설립 후 ‘불멸의 여인 논개’, ‘함께 아리랑’, ‘춤극 종천지애’, ‘물처럼 바람처럼’ 등의 작품으로 서울을 비롯해 국내 무대 외 미국, 헝가리, 베트남, 라우스 등에서 활발한 공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전통창작춤극 전문 공연예술단이다.

자료 제공_아리예술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