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슈만 교향곡 전곡 연주7월 17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1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슈만 교향곡 전곡 연주를 진행한다. 마시모 자네티의 지휘로 7월 헤리티지 시리즈 IV에서 교향곡 1번과 2번, 9월 헤리티지 시리즈 V에서 교향곡 3번, 4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헤리티지 시리즈 IV는 7월 17일(토) 오후 5시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7월 18일(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진행된다. 슈만이 작곡한 4개의 교향곡 중 1번과 2번을 한 무대에서 들을 수 있는 공연이다. 특히 밝고 희망찬 시기에 작곡한 1번, 그리고 고질적인 우울증으로 어둡고 혼란스러운 시기에 작곡한 2번을 대조해서 들을 수 있다.

교향곡 1번은 ‘인생의 봄’을 맞이한 청년 슈만의 행복이 담겨있다. 소송까지 하며 어렵게 결혼허가를 받아내고 그의 부인 클라라는 첫 아이를 임신 중이었기에 기대감으로 충만한 시기였다. 슈만은 교향곡 1번을 쓰는 동안 ‘봄에 대한 강렬한 기대’에 사로잡혀 있었기에 그런 마음이 곡에 고스란히 전해지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지휘를 맡은 마시모 자네티는 “슈만의 이 작품은 현재 우리의 시기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고도 느낀다. 우리는 작품에서 어두운 시기를 이겨낼 수 있는 희망을 얻을 수 있다.” 라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에 비해 교향곡 2번은 정신적 불안과 경제적 어려움으로 힘든 시기를 보낼 때 작곡된 작품으로 지휘자 오텐에게 보낸 편지에는 “반쯤 병든 상태에서 이 교향곡을 썼다. 마지막 악장에서야 비로소 내 자신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나 주된 조성이 ‘C장조’로 전반적인 색조는 어둡지 않으며, 어두운 시절을 극복하기 위한 분투의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슈만 교향곡 전곡은 국내에서 거의 볼 수 없었던 레퍼토리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마시모 자네티는 “베토벤 교향곡 전곡 싸이클에 이어, 슈만 교향곡 전곡에 도전하면서 경기필과 흥미로운 여행을 함께 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슈만 교향곡 3번, 4번은 9월 10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9월 11일(토) 오후 5시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연주하며, 슈만 교향곡 전곡 사이클을 마무리 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