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한낮의 특별한 합창, 인천시립합창단 ‘정오의 로비음악회’6월 10일(목) 낮 12시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로비

지난 4월 첫 무대를 선보이며 시민들의 지친 마음을 다독인 인천시립합창단(예술감독 김종현)의 새로운 프로젝트 ‘정오의 로비음악회’가 6월 10일(목) 낮 12시에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로비에서 두 번째 무대를 펼친다.

한가로운 정오, 늘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나 특별한 시간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정오의 로비 음악회’ 풍성한 합창의 화음을 코앞에서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김종현 예술감독의 친절하고도 전문적인 해설이 교감의 폭을 넓히고 감동을 더욱 깊게 만든다.

바닥에서 천장까지의 높이가 8M인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로비는 소규모 합창음악의 매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자연적이고도 좋은 음향을 가진 장소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수차례에 걸쳐 합창영상 촬영 장소로 활용되며 그 적합성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

이번 무대에서는 호국의 달 6월을 맞아 ‘아름다운 나라’, ‘비목’, ‘멋진 사나이’  등 애국심을 고취시키는 노래들을 선보인다. 그 외에도 윌리암 버드의 ‘성만찬 찬송’과 같은 르네상스 마드리갈, 가요 ‘섬마을 선생님’을 편곡한 버전 등 다채로운 합창을 부른다. 역시 단 50명으로 객석을 한정, 소수의 인원만을 초대하기에 합창 애호가들의 참여가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정오의 로비 음악회’는 이후 인문학, 미술, 역사, 여행 등과 같은 다양한 주제의 콘텐츠와 합창을 엮어 지적 호기심을 충족시키는 무대를 이어갈 예정이다.

인천시립합창단 김종현 예술감독은 “첫 공연에 오셔서 우리의 노래를 들으며 행복해 하는 관객들을 보며 힘을 많이 얻었다. 작지만 큰 감동을 주는 연주로 보답하겠다.”고 연주 준비 소감을 전했다.

전석 초대로 진행되는 ‘정오의 로비음악회’는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50명을 사전예약 받는다.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좌석 띄어앉기로 시행되며 입장 시 출입 확인 및 발열체크, 공연장 내 상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을 강화하며 공연장을 찾은 관객과 스텝의 안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문의: 인천시립합창단 032-420-2784)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