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9.17 금 10:35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창작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성황리 개막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7월 4일까지 공연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공연 사진_제공: (주)이터널저니

전 세계를 울린 할란카운티 탄광촌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작/연출 유병은)가 5월 28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오종혁, 이홍기, 산들, 김륜호, 안세하, 이건명, 김형균, 김아선, 임찬민, 이상아, 임병근, 김지철, 강성진, 김상현, 황이건 등. 실력파 배우들의 대거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는 대형 창작 뮤지컬로서는 단연 돋보이는 스케일과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다.

유병은 작/연출과 강진명 작곡/음악감독이 의기투합하여 다년간의 개발 단계를 거친 이 작품은, 금번 공연을 앞두고 음악과 스토리, 무대적으로 완성도를 더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캐릭터간의 서사를 강화하는 한편, 14인조의 웅장한 오케스트라 구성으로 울림 깊은 음악을 선사해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다.

새로운 세상을 열기 위한 노동자들의 투쟁의 넘버와 다니엘의 애절한 솔로곡 등은 이 작품의 백미로 손꼽힌다. 특히, 금번 공연에 광산 회사에 맞서 끝까지 싸우는 존의 넘버가 새롭게 추가 되며, 관객들을 전율케했다.

미국 노예제도가 폐지되고 100여 년이 지난 후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는 흑인 라일리의 자유를 위해 함께 뉴욕 북부로 떠나는 다니엘의 여정으로 시작된다. 일련의 사건으로 미국 중남부 켄터키 주의 광산 마을 할란카운티에서, 노동자들의 투쟁에 합류하게 되며 이야기는 숨 돌릴 틈 없이 전개된다.

제작사 (주)이터널저니는 “먼 옛날 이야기가 아닌, 지금을 사는 우리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무대에서 울려퍼지는 새로운 내일에 대한 희망이 관객 여러분들께도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희망을 노래하는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는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7월 4일까지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