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8 목 09:54
상단여백
HOME 연극
한국연극의 미래, ‘제8회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6.3.(수)~6.27(일) 성수아트홀

사)한국연출가협회(이사장 윤우영)와 성동문화재단(대표 김정환)은 오는 6월 3일부터 27일까지 성동구 성수아트홀에서 제8회 신진연출가전을 올린다.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이 올해로 8회를 맞았다. 만 39세의 젊은 연출가들의 젊은 연출가들을 대상으로 소극장을 벗어나 보다 더 큰 무대에서 제작할 기회를 제공하며 젊은 연출가들의 역량을 확장시켜왔던 신진연출가전이 예년보다 조금 서둘러 관객들을 만난다.

사)한국연출가협회의 ‘젊은 연출가 육성’이라는 창립취지와 성동문화재단의 ‘창작자 중심의 인큐베이팅’이라는 의지가 맞아떨어져 지난 2014년부터 꾸준히 공동주최사업으로 이어져오고 있는 신진연출가전은 지난 3월에 공모를 시작으로 총 39명의 연출가가 서류심사를 통과하여 4월 1차 발표심사와 인터뷰 심사를 거쳐 최종 3명을 선발했다.

여기에 작년에 밀양공연예술축제 차세대연출가전에서 신진상을 수상한 안민열 연출의 작품까지 더해서 총 4개의 작품이 6월 3일부터 27일까지 매주 목, 금, 토, 일 각각 4회씩 공연하며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올해는 1차 발표심사를 라운드테이블 심사라 이름 붙이고 지원한 연출가들이 함께 자리하여 서로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채점하는 방식이 도입되었다. 이는 젊은 연출가들을 육성한다는 취지에 걸맞게 단편적인 심사위원의 평가가 아닌 그들의 눈높이에서 서로의 작품에 대한 관심을 보이는 기회가 되었고 젊은 연출가들 사이의 네트워크를 돕자는 취지로 진행되었다.

본 공연은 한국메세나협회의 2021 기업과 예술의 만남 활성화사업으로 진행되며 성동문화재단 홈페이지와 플레이티켓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경쟁을 넘어 교류, 협력의 장으로 발전하는 신진연출가전

신진연출가전은 경연페스티벌이다. 4작품 안에 드는 것도 공모를 통한 경쟁방식이었지만 동일한 조건으로 작품을 제작하고 평가하는 최종시상식까지 생각한다면 연출가들에겐 계속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시간이 될 것이다. 시상부분에는 작품상, 연출상, 남․여 연기상과 무대미술상이 있고 모든 공연이 끝나는 6월 30일에 있을 예정이다.

이 페스티벌은 단순한 경쟁, 경연의 방식을 넘어 연출가들과의 교류와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 참여 연출가들 간의 다각화된 평가방식과 밀양공연예술축제 차세대연출가전 수상자를 공식초청하여 페스티벌에 참여시키는 것은 신진연출가전의 수상자를 밀양공연예술축제에 참여시켜 페스티벌 및 지역 간의 교류를 확대하여 작품의 브랜딩을 돕는 역할을 한다. 또한 매 토요일 공연이 끝나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하여 젊은 창작자들과 관객들 사이의 소통의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실제 신진연출가전에 참여했던 연출들은 이 페스티벌을 통해 연극계에서 연출가로서 한 단계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되었으며 무대를 구성하는 연출적인 안목이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s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