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8 목 09:54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캐스팅 공개!6월 22일부터 7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시미언 역_정동환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이 2021 세종시즌 ‘컨템포러리S’ 프로그램으로 선보이는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가 캐스팅을 공개했다.

‘컨템포러리S’는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2018년 10월 개관)에서 선보이는 실험적 작품을 위한 기획 시리즈 프로그램이다. ‘2019 김주원의 탱고발레’와 ‘2020 김설진의 자파리’를 연달아 무대에 올리며 많은 호평을 얻었다.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는 ‘책과 음악상’ 수상한 파스칼 키냐르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주인공 시미언 피즈 체니는 미국 뉴욕주 제너시오의 성공회 사제로 사제관 정원에서 지저귀는 새들의 노랫소리를 기보한 최초의 음악가이다. 그는 아내와 사별한 뒤, 아내가 사랑했던 사제관 정원의 모든 사물이 내는 소리를 기보하는 것으로 아내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을 승화시키고자 했던 실존 인물이다. 시미언은 정원에서 들리는 새소리, 물 떨어지는 소리, 옷깃에 이는 바람 소리 등 자연의 소리를 음악의 영역으로 확장시켰다.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딸 내레이터 역_김소진

시미언, 딸 로즈먼드, 그리고 내레이터가 등장하는 3인극으로 전개되는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는 죽은 아내에 대한 시미언의 사랑과 그리움을 풍성한 음악과 시적으로 직조된 언어, 그리고 아름다운 무대를 통해 구현된다.

극중 시미언 역은 드라마, 영화 등 장르 불문 활약하는 믿고 보는 배우 정동환이 맡았다.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 ‘태풍기담’, ‘햄릿’, ‘하이젠버그’부터 최근 ‘신곡-지옥편’까지 연극 무대에서도 지속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죽은 아내를 잊지 못하고 그녀가 아끼던 정원을 가꾸며 그 안의 모든 소리를 음악으로 남기려는 시미언으로 무대에 선다.

아름다운 언어로 관객과 주인공에게 말을 건네는 내레이터 역은 배우 김소진이 맡았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미성년’, ‘마약왕’ 등에서 신스틸러로 종횡무진 활약하며 연극 ‘단편소설집’ 이후 3년 만에 연극무대로 돌아온 김소진 배우는 시미언의 음악인 듯, 때로는 극중 인물인 듯, 혹은 그들의 내면인 듯, 신비로운 내레이터 역할을 선보인다.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로즈먼드 역_이경미

딸 로즈먼드 역에는 ‘헤롤드와 모드’, ‘메리제인’, ‘인형의 집, Part 2’ 등 다양한 작품 속에서 다채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배우 이경미가 출연한다.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했지만 밝고 사랑스러운 딸 로즈먼드와 시미언의 죽은 아내인 에바 역까지 1인 2역을 소화할 예정이다.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는 캐스팅만큼 화려한 제작진으로도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모으고 있다. 연극과 뮤지컬, 클래식과 오페라 등으로 장르를 넘나들며 관객과 만나고 있는 오경택 연출과 이진욱 작곡가, 황정은 작가가 참여한다.

시미언이 당시 기보한 자연의 소리를 바탕으로 작곡된 음악도 관람 포인트다. 섬세한 악기구성으로 작곡된 음악과 이머시브 사운드 효과를 활용하여 관객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다가오는 여름 잊지 못할 추억과 잔잔한 감동을 선물할 연극 ‘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는 오는 6월 22일부터 7월 4일까지 세종S씨어터에서 세종문화회관과 크리에이티브테이블 석영이 공동제작으로 선보인다. 티켓 오픈은 5월 21일이며, 티켓 가격은 R석 6만원, S석 4만원이다. 티켓은 세종문화티켓을 비롯한 주요 예매처에서 예매할 수 있다. (문의 02-399-1000)

사진 제공_(재)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