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5.7 금 12:29
상단여백
HOME 댄스
클래식 발레 대작, 국립발레단 제185회 정기공연 ‘라 바야데르’4월 27일(화)~5월 2일(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사진_<라 바야데르>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단장 겸 예술감독 : 강수진)은 오는 4월 27일(화)부터 5월 2일(일)까지 6일간 클래식 전막 발레 ‘라 바야데르(안무 : 유리 그리고로비치)’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 위에 올린다.

프랑스어로 ‘인도의 무희’를 뜻하는 ‘라 바야데르’는 총 3막으로 구성된 화려한 무대와 120여 명의 무용수, 약 200여 벌의 의상 등 다양한 볼거리로 발레계의 ‘블록버스터’로 꼽히는 대작이다. 아름다운 무희 ‘니키아’와 권력과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는 전사 ‘솔로르’, 세상의 모든 권력을 가진 공주 ‘감자티’, 니키아를 흠모한 제사장 ‘브라만’의 사랑과 배신, 그리고 욕망을 그린 비극적인 드라마로,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에 관객들을 다시 찾아온다.

‘라 바야데르’의 안무가 유리 그리고로비치는 2013년 국립발레단의 ‘라 바야데르’를 초연하며 기존에 볼쇼이 발레단에서 선보였던 버전과는 다르게 국립발레단의 특성을 살린 ‘국립발레단 버전’을 재탄생시켰으며, 초연 이후 화려함과 웅장함을 두루 갖춘 군무와 러시아 발레의 섬세함이 묻어나는 각 캐릭터들의 연기가 작품에 풍미를 더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총 3막, 화려한 테크닉과 몽환적인 ‘발레 블랑’의 향연

‘라 바야데르’는 총 3막(러닝타임 160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 막별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명장면들이 이어진다.

1막의 마지막 장면인 ‘니키아’와 ‘감자티’의 대립 장면에서 보여주는 긴장감은 관객들을 숨죽이게 하기에 충분하고, 2막 ‘감자티’와 ‘솔로르’의 약혼식 장면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디베르티스망’과 ‘니키아’의 독무는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하며 관객들을 작품 속에 완벽하게 빠져들게 만든다.

사진_<라 바야데르> ⓒ국립발레단

높은 점프 동작과 화려한 분장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황금 신상’, 이국적인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물동이 춤’ ‘앵무새 춤’ ‘스카프 춤’, ‘부채 춤’ 그리고 열정적인 음악과 안무로 무대의 열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북춤’ 등 2막에서는 다양한 캐릭터와 역할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마지막으로 3막 망령의 왕국 군무에서 32명의 무용수가 펼치는 ‘쉐이드’ 장면은 ‘발레 블랑(백색 발레)’의 대표 장면으로 손꼽히며 황홀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 장면은 경사면을 따라 일정한 아라베스크 동작을 반복하며 내려오는 무용수들의 움직임과 루드비히 밍쿠스의 음악이 어우러져 숭고하고 경건한 느낌마저 자아내며 작품의 명장면으로 꼽히고 있다.

이번 2021년 ‘라 바야데르’에는 4쌍의 니키아와 솔로르가 무대에 오른다. 니키아-솔로르 역에 캐스팅된 박슬기-김기완, 김리회-박종석, 신승원-허서명, 박예은-하지석이 그 주인공이다.

‘라 바야데르’는 3막으로 구성된 작품인 만큼 극을 이끌어가는 주역 무용수들의 강인한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하며, 또한 감정의 표현이 많은 드라마 요소를 다수 포함하고 있어 무용수들은 체력과 테크닉, 연기력의 3박자를 고루 갖춰야 한다.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네 쌍의 커플들이 각각 어떤 모습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표현하며 무대를 이끌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