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2 월 12:55
상단여백
HOME 연극
사랑과 집착 사이 표류하는 인간들, 연극 ‘그녀들’ 초연4월 15일 대학로 드림시어터에서 개막
연극 <그녀들> 포스터

극단 클라우드의 연극 ‘그녀들’이 4월 15일 대학로 드림시어터(서울시 종로구 대학로10길 15-11)에서 첫선을 보인다. 연극 ‘그녀들’은 제4회째를 맞이한 창작제 ‘사랑방예술제’의 마지막 작품으로 조일신 작가가 연출도 동시에 맡았으며, 임세영이 기획하고 최영재, 임세호 프로듀서, 작곡가 강상현, 안무감독 박상혁과 함께 제작한다.

연극 ‘그녀들’은 댄스컬 ‘별의 아이들’에서 호흡을 맞춘 김고운, 표아림이 최여은, 이규범과 함께 무대를 장식한다. 2020년 12월 초연 예정이었던 공연은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으로 인해 취소되었다가 이번 4월, 배우들의 감정선과 대사를 가다듬고 무대장치를 더욱 정교화하는 과정을 거쳐 무대에 다시 오른다.

수현(표아림)은 레즈비언인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는 독실한 크리스천인 엄마 정희(최여은)와의 갈등을 견디지 못하고 집을 나와 자신의 애인인 슬기(김고운)과 살고 있다. 어느 날 쌍둥이 오빠 수혁(이규범)의 자살 소식을 접하고 평소 착하던 오빠의 죽음의 원인이 오빠에 대한 엄마의 과도한 집착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엄마인 정희에게 오빠의 죽음의 책임을 따져 묻는다. 수혁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정희와 수현의 갈등이 일어난다. 수혁의 죽음과 그 이면에 숨겨진 비밀이 하나씩 밝혀지면서 수현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서서히 변해간다.

연극 <그녀들> 수현 역_표아림

작품은 사랑과 증오, 집착과 동화(assimilate)를 주제로 다룬다. 조일신 작가는 “사랑과 집착의 작은 차이가 만들어내는 결과물은 그 작은 차이에 비해 너무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사랑과 집착의 경계선에서 표류하는 인간의 모습을 통해서 관계의 본질에 의문을 던진다.”고 말한다. 또, “감정에 자유로운 인간이 존재할 수 없듯이, 변해가는 감정 앞에 놓여진 나약한 인간은 어떤 모습으로 사랑하고 증오해야 하는가? 그 감정의 편린을 놓지 못하고 끌려가야만 하는 것인가? 아니면 그 감정은 다시 관계맺음과 사랑을 통해 극복할 수 있을까?”의 물음을 던진다.

극단 클라우드가 제작하고 ㈜스테이지뷰가 주최하는 연극 ‘그녀들’은 4월 6일 티켓을 오픈하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초연을 기념해 전체 공연을 30% 할인해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연장 출입 시 체온과 증상을 확인하고 전자문진표를 작성 및 제출한다. 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 조치로 관객들은 공연 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행별 객석 한자리 띄어앉기’를 진행한다.

자료 제공_극단 클라우드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