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연극
극작가 엘라 힉슨의 원작 ‘OiL’ 국내 초연5월 1일(토)부터 9일(일)까지 더줌아트센터

극단 풍경(대표 박정희)의 연극 ‘OiL’이 오는 5월 1일 더줌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연극 ‘OiL’은 극작가 엘라 힉슨(Ella Hickson)의 작품으로, 2016년 영국 초연 이후 미국, 호주, 캐나다에서 최근까지 공연되며 “아름다운 서사시”, “대담하고 장난기 넘치며 야심 찬 작품”, “매우 지적인 작품”,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여성 캐릭터”, “진정한 애호가들의 연극” 등의 찬사를 받았다. ‘작가-작품이되다 장주네’와 ‘작가’에 이은 극단 풍경의 3개년 프로젝트 ‘작가 展’의 마지막 작품이다.

‘OiL’은 석유의 연대기를 따라 메이와 에이미라는 두 모녀의 관계를 그린 연극이다. 작가는 역사적 시간과 지리적 공간을 초월해 이야기를 구성했다. 1889년 영국의 콘월에서 시작되어 1908년 영국의 식민지 페르시아, 1970년 햄스테드, 2020년 리비아, 그리고 2051년, 다시 콘월로 되돌아가는 한 세기 반이라는 시간 동안 계급주의, 여성주의, 제국주의와 환경 문제까지 광범위한 개념을 다룬다.

핵심에너지 자원인 석유의 흥망성쇠라는 거대한 흐름 속에서 변화하고 갈등하는 모녀의 관계와 시공간을 뛰어넘는 이야기가 관객들로 하여금 역사적,문화적, 경제적으로 현대 사회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한다.  
 
총 18개의 등장인물을 12명의 배우가 나눠 맡는다. 주인공을 제외한 대부분 인물이 일인다역으로 연기하며 소극장 무대를 꽉 채울 예정이다. 석유에서 기회를 발견하는 주인공 메이 역에 소리꾼이자 전방위 창작자로 활동 중인 이자람이 캐스팅되어 정극에 도전하며 ‘악의 꽃’, ‘자백’ 등 작품마다 빛나는 연기를 보여주는 남기애와 ‘사도’, ‘괴물’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박명신이 엄격한 시어머니 마 싱거 역을 맡았다. ‘글로리아’, ‘헤카베’의 곽지숙이 3개의 역을 소화하며 농부의 아내, 하녀, 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비아 여성으로 변신한다.

메이의 거친 남편 조스 역은 방송과 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나경민이, 석유 램프와 함께 등장해 긴장을 불러 일으키는 방문객 윌리엄 휘트콤 역은 윤희균이 맡는다. 딸 에이미 역의 박정원, 에이미의 남자친구 역의 홍선우 등 젊은 배우들과 베테랑 배우들의 조화가 기대된다. 한 명의 배우가 이름과 캐릭터가 유사한 여러 역할을 소화하면서 미묘하게 변화하는 연기도 볼거리 중 하나다.

극단 풍경의 박정희 대표가 연출하고 여신동과 장영규가 각각 시노그라퍼와 음악을 맡아 창작진으로 참여한다. 객석 한 칸 거리 두기로 오는 5월 1일(토)부터 9일(일)까지 휴일 없이 공연되며, 티켓예매는 4월 1일부터 인터파크티켓에서 가능하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