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3 화 13:4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경기아트센터 ‘브런치콘서트’ 10주년, 4월 클럽M 무대4월 8일 오전 11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 대표 브랜드 공연 ‘브런치콘서트’가 올해 10주년을 맞이하여 세 차례에 걸쳐 다채로운 클래식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4월 8일 오전 11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펼쳐지는 ‘4월의 브런치콘서트’는 ‘실내악계의 어벤저스’로 불리는 클럽M의 김재원, 조성현, 고관수, 김덕우, 이신규, 심준호 여섯 아티스트들이 만들어내는 울림으로 무대를 가득 채울 예정이다.

클럽M은 2017년 결성하여 성공적인 첫 정기연주회로 이름을 세상에 알린 실내악 연주단체로, 음악을 나누는 순수한 즐거움, 그리고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위해 동년배 음악가들이 모인 ‘소셜 클럽’이다. 이번 공연은 리더이자 탁원한 실내악 피아니스트인 김재원을 주축으로 바이올리니스트 김덕우, 비올리스트 이신규, 첼리스트 심준호, 플루티스트 조성현, 오보이스트 고관수 총 6인이 함께한다.

클럽M은 ‘봄’을 주제로 모차르트, 포레, 도플러, 피아졸라, 드보르작 등 다양한 작곡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리더 김재원의 자작곡인 ‘바람의 왈츠’를 클럽M의 색깔로 선보일 예정이다.

편안한 해설과 친숙한 클래식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4월의 브런치콘서트’는 객석 거리두기를 비롯한 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한다.

공연 관계자는 “2012년 ‘립스틱 콘서트’라는 이름으로 처음 관객들을 만난 이래로 ‘브런치콘서트 시리즈’에 10년간 보내주신 관객의 성원에 감사한 마음”이라며, “올해도 이어지는 공연으로 위로와 감동을 받고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