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7 화 13:33
상단여백
HOME 연극
극단 the난희, 낭독공연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3월 27일~ 28일, 대학로 마당세실극장
낭독공연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 포스터

근원을 탐색하는 연작들을 발표해 온 ‘극단 the난희’가 3월 27일과 28일, 대학로 마당세실극장에서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을 공연한다.

‘극단 the난희’는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재창작한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를 시작으로 서구 연극의 신화적 기원을 현대화한 ‘목련 아래의 디오니소스’, 동양연극의 근원을 탐색한 ‘미마지!’까지 공연한 바 있으며, 이제 그 마지막 시리즈로 한국의 역사와 근대성의 근원을 탐색하는 낭독 공연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을 선보인다.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은 『삼국유사』에 수록된 ‘조신지몽’을 해방 후 소설 ‘꿈’으로 썼던 친일문학인 이광수의 삶을 엮어, 한국적 신화와 근대의 미망을 동시에 조망하며 불편한 근원을 탐색한 작품이다. 잘못된 역사의 가해자이자 불행한 어릿광대인 이광수의 삶을 비판하는 동시에 애도하는 작품이다. 그 비판과 애도가 신랄하되 진정성이 있는 접근을 보여준다.
 
신화라는 근원과 한국적 근대성을 동시에 탐색하는 작품이기에, 이 작품의 중심 컨셉트는 “겹(Frame)”입니다. 동시대 관객들이 겹의 프레임을 갖고 현재로부터 이광수의 시대, 그의 작품과 꿈, 그리고 신화라는 겹겹이 쌓인 이야기들을 지켜보며 그 겹의 한 자락에 있을 우리 시대,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지 성찰하기를 희망해 봅니다.

‘극단 the난희’는 보다 완성도 있는 공연을 만들기 위해 공연으로 가는 징검다리 과정이자, 희곡 작품의 실체와 보다 본격적으로 만나는 낭독공연을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이 작품 또한 가을에(10월 23일~31일,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 소극장) 본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이번 낭독공연을 통해 근대성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 또한 시대와 개인의 갈등과 화해의 양상을 꼼꼼히 살피려 한다.     

낭독공연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 출연배우 전체 사진

해방 후 친일분자로 비판 받는 이광수는 불편한 심경을 달래기 위해 한적한 바닷가로 피신한다. 아내는 상황에 도피적인 남편이 못마땅하지만, 그 상황을 바꿀 수 없기에 자신들의 과거를 반추하며 그를 기다릴 수밖에 없다. 역시 친일분자로 비판 받는 육당 최남선과 함께 여행 중이던 이광수는 『삼국유사』 ‘조신지몽’의 공간인 낙산사에 머믈며 이를 소재로 작품을 집필한다. 작품의 구상 과정 속에서 그는 작품 속의 등장인물과 자신의 삶을 동일시하게 되고, 친일분자로 쫓기는 자신과 탐욕으로 인해 살인자로 쫓기게 되는 주인공의 삶을 중첩시키며 악몽을 꾸고 괴로워한다.
 
이 작품은 김명화 작가가 ‘꿈’이라는 작품으로 국립극단의 삼국유사 프로젝트에서에서 초연한 작품을, 이광수에 초점을 맞추어 대폭 수정한 것이다. 2017년 극단 the난희를 창단하고 연출로 본격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명화가 오랫동안 마음에 품었던 작품을 직접 연출했다.

여기에 ‘당통의 죽음’, ‘어둠상자’ 등에서 완성도 높은 연기력으로 주목받은 백익남, ‘썬샤인의 전사들’, ‘얼굴도둑’의 성여진, ‘화전가’, ‘3월의 눈’의 김정은 배우 등 대학로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출연하여 기량을 펼친다. 무대 디자인은 손호성, 조명디자인은 김창기가 맡아 시대의 빛과 그림자를 섬세하게 표현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