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20 화 13:02
상단여백
HOME 댄스
창작발레 ‘춘향·심청’, 온라인 공연으로 이탈리아 적신다현지시간 3월 26일 19시 ‘춘향’, 6월 25일 19시 ‘심청’ 상영
유니버설발레단-발레 춘향_온라인 상영 포스터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 제공)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원장 오충석)과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이 공동 협력하여 이탈리아 현지에 고품격 온라인 공연을 선보인다.

문화원 주관으로 진행하는 이번 상영회는 유니버설발레단의 창작시리즈 ‘춘향’과 ‘심청’을 각각 현지시간으로, 3월 26일과 6월 25일 오후 7시에 문화원 유튜브 채널을 통하여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상영한다.

발레 ‘춘향’과 ‘심청’은 한국의 고전소설과 클래식 발레와 음악을 접목시킨 창작품으로, 기획 단계부터 세계 무대를 염두에 두고 제작한 유니버설발레단의 시그니처 작품들이다. 3월 26일에 먼저 선보이는 ‘춘향’은 2015년 오만과 2018년 콜롬비아에 초청되어 현지 관객들의 기립박수와 언론의 호평 속에 예술성과 작품성을 검증 받은 바 있다. 차이콥스키의 숨겨진 명곡과 한국 고전미에 미니멀리즘을 더한 무대와 초대형 LED영상, 한복의 아름다운 색채를 입힌 발레 의상까지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6월 25일에 공개하는 발레 ‘심청’은 1986년 초연 이후 미국, 러시아, 프랑스 등 15개국에 역수출하여 기립박수를 이끌어낸 작품이다. 동양의 효 사상에 심청의 러브 스토리를 엮어 아름답게 풀어냈으며, 웅장하고 화려한 무대와 의상세트 및 수준 높은 테크닉 등을 통해서 동서양의 조화를 맛볼 수 있다. 두 작품 모두 다수의 수상 실적과 해외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만큼, 이탈리아에서도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의 오충석 원장은 이번 온라인 상영회를 준비하면서 “한국 문화(의복, 고전소설 등)와 정서를 이탈리아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발레 공연으로 보다 쉽게 한국을 소개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예술성과 작품성을 두루 인정받고 있는 유니버설발레단의 창작발레 시리즈로 이탈리아에 한국 공연예술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유니버설발레단은 다양한 루트를 통해서 재외 한국문화원과 함께 한국 공연예술을 알리고 있다. 지난해 주카자흐스탄한국문화원과 함께 발레 ‘춘향’을 온라인 상영하여 현지 교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으며, 주인도한국문화원에서는 예술의전당과 함께 싹 온 스크린(Sac On Screen)으로 제작한 발레 ‘지젤’을 현지시각 3월 26일에 온라인 상영할 예정이다.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 공연장 폐쇄는 생산자와 유통자 뿐 아니라, 소비자인 관객들의 피해도 크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문 단장은 ”이탈리아는 유럽국가 가운데서도 야간 통행금지 등 고강도 봉쇄령으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국가이다. 코로나와의 긴 싸움으로 지쳐있는 이탈리아 주재국민과 현지인들께 이번 온라인 공연이 따뜻한 위로와 한국의 아름다움을 보여드릴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주이탈리아한국문화원 공식 유튜브 채널(@Istituto Culturale Coreano)을 통해서 공개되며, 한국시간으로 3월 27일(토) 오전 3시(발레 ‘춘향’), 6월 27일(토) 오전 3시(발레 ‘심청’)에 볼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