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2 월 12:55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열전 첫 번째 창작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 순항 중3.2(화)~4.11(일) 아트원씨어터 1관
사진_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 공연사진, (제공: ㈜연극열전)

㈜연극열전의 첫 번째 창작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이 지난 3월 2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막에서 초연의 막을 올렸다.

개막 전부터 많은 관객의 관심을 받아온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어쩌면, 셰익스피어 명작 탄생 비화?’라는 재기 발랄한 상상력과 판타지가 만난 작품으로, 셰익스피어의 ‘햄릿’과 ‘로미오와 줄리엣’, 두 작품을 능청스럽게 비튼 패러디이다. 모두에게 인정받는 해피엔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셰익스피어’와 작가보다 더 강력한 의지로 자신들의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그의 작품 속 ‘캐릭터’들이 미지의 공간에서 만나고 모두가 잃어버린 자신의 조각을 찾아가는 여정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담아냈다.

202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주최하는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신작 창작뮤지컬 부문에 선정된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첫 공연부터 연달아 호평을 받으며 공연을 이어가고 있다. 관객들은 “일단 봐야 하는 작품”, “간만에 100분 내내 행복하게 웃을 수 있어서 좋았다.”, “고전의 매력을 해치지 않으면서 시대에 발맞추어 재해석했다”며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16세기 셰익스피어의 집필실에 들어온 듯 작품의 몰입감을 높여 주는 무대 디자인과 소극장의 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작품 속 배경과 미지의 공간까지 효과적으로 보여주는 무대 연출, 그리고 건반, 바이올린, 첼로로 구성된 3인조 라이브 밴드가 연주하는 다채롭고 서정적인 르네상스 풍의 음악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여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는 평이다. 첫 공연부터 기립 박수를 받은 배우들의 열연 역시 놓칠 수 없는 관람 포인트이다.

사회가 정한 ‘인생 성공 가이드’를 따라야 한다는 압박 속에서 살고 있는 현대인의 현실을 비유적으로 담아낸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명작의 주인공 대신 아무도 읽지 않는 평범한 ‘내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남는 줄리엣과 햄릿, 자신의 욕망을 당당히 드러내고 좇아가는 로미오, 그리고 그들과의 만남으로 세상이 원하는 결말 대신 ‘내’가 원하는 결말을 찾아가는 셰익스피어를 통해 ‘특별하지 않아도 충분히 가치 있는 삶’의 의미를 전한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상의 가치가 흔들리고 무너진 현대인에게 소박하고 따뜻한 행복으로 다시 한 번 일상 그 자체의 소중함을 일깨울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4월 11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