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2 월 12:55
상단여백
HOME 연극
필립 리들리의 연극 ‘빈센트 리버’ 4월 국내 초연전국향, 서이숙, 이주승, 강승호 캐스팅 공개
연극 <빈센트 리버> 출연진. 전국향, 서이숙, 이주승, 강승호. 제공 ㈜엠피엔컴퍼니

연극 ‘빈센트 리버’는 대학로 공연시장의 활성화와 안정적 제작환경 조성을 위하여 ㈜아떼오드와 ㈜엠피앤컴퍼니가 의기투합하는 두 번째 프로젝트로 2000년 영국 햄프스테드 극장에서의 초연 이후 웨스트엔드를 비롯 오프브로드웨이, 호주, 이스라엘 등 세계 각국에서의 공연 끝에 올 4월, 한국에서 처음 공연된다.
 
연극 ‘빈센트 리버’는 영국의 예술가로 영화, 문학, 그림, 사진, 희곡 등 다방면의 예술 매체를 넘나들며 활동하는 작가 ‘필립 리들리’가 쓴 대표적인 희곡 중 하나이다. “필립 리들리의 멋진 플레이를 완성할 수 있는 환상적인 무대 연출과 탁월한 연기”, “리들리의 최고의 작품. 그의 작품은 영국 연극계에서 가장 예리하다.”, “신랄하고, 매혹적이고 설득력 있는, 놓칠 수 없는 작품” 등 공연 때마다 영국의 관객과 평단의 엄청난 찬사를 받으며 주목받았다.

작품은 영국 동부를 배경으로, 베스날 그린에 사는 중년 여성 ‘아니타’의 아들 ‘빈센트’가 살해를 당하고 이야기는 시작된다. 살해를 당한 이유는 동성애 혐오에 기인한 폭행 살인 사건이었다. ‘아니타’는 사랑하는 아들을 잃은 절망과 함께 그가 숨기고자 했던 성 정체성에 대한 사실을 마주하게 된다. 아들의 죽음과 동성애 사실은 지역의 큰 이슈가 되고, 피해자인 ‘빈센트’와 그의 어머니인 ‘아니타’를 향한 시선은 동정이나 연민이 아닌 비난이 된다. 견디다 못한 ‘아니타’는 살던 곳을 떠나 낡은 아파트로 도피하듯 이사를 하고, 사건의 목격자인 17살 소년 ‘데이비’를 만난다.

연극 ‘빈센트 리버’는 동성애 혐오와 혐오로 인한 범죄에 대한 고찰에 이르기까지 과감하게 화두를 던진다. 작가 ‘필립 리들리’는 그가 태어나고 자란 영국 동부의 배경을 지형과 장소, 그리고 분위기까지 자세하게 그려냈다. 비행을 일삼는 거친 청소년들의 범죄, 그리고 대중의 동성애자들에 대한 차별적인 시선을 모아 ‘호모포비아’라는 이슈를 드러냈고, 그로 인해 범죄의 피해자임에도 숨어들어야만 했던 사람들의 모습을 나타냈다.

이번 연극 ‘빈센트 리버’의 연출로는 연극 ‘와이프’, ‘그을린 사랑’, ‘궁극의 맛’, ‘녹천에는 똥이 많다’ 등에서 외면해선 안 될 사회문제들을 조명하며 묵직한 주제들을 섬세하게 그려내 백상예술대상 백상 연극상의 영예를 안은 신유청 연출이 맡았다. 신유청 연출은 “문제가 터졌을 때는 보이는 열매가 아닌, 그 뿌리의 상함에서 원인을 찾아야 한다. 연극 ‘빈센트 리버’는 (동성애 혐오) 살인 사건을 두고, 열매가 아닌, 뿌리까지 접근하는 작업이다. 곁을 떠난 고귀한 한 생명을 맡았다는 마음으로 주어진 역할에 겸허하게 임하고자 한다.”라며 이번 작품을 맡은 것에 대해 조심스럽고도 결연한 소감을 전했다.

아들을 잃은 절망과 슬픔, 그리고 숨겨져 있던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아니타’ 역에는 드라마 ‘꼰대 인턴’, ‘동백꽃 필 무렵’, 영화 ‘82년생 김지영’, 연극 ‘화전가’, ‘인형의 집 Part2’ 등에서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한 아우라를 발산하는 배우 전국향과 최근 드라마 ‘스타트업’, ‘부부의 세계’, ‘호텔 델루나’, 연극 ‘인형의 집 Part2’ 등에서 카리스마와 섬세함으로 좌중을 압도하는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서이숙이 맡았다.
 
살인 사건의 목격자이며 ‘아니타’의 주변을 서성이는 미스터리한 17세 소년 ‘데이비’ 역에는 드라마 ‘닥터 브리즈너’, 영화 ‘소셜포비아’, 연극 ‘아들 Le Fils’, ‘킬롤로지’ 등에서 깊이 있는 눈빛과 탄탄한 연기로 존재감을 뽐낸 배우 이주승과 연극 ‘아들 Le Fils’,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엘리펀트 송’, ‘히스토리 보이즈’ 등에서 특유의 소년미와 감각적인 연기를 통해 주목받는 배우 강승호가 맡아 열연을 펼친다.

연극 ‘빈센트 리버’는 4월 27일부터 7월 1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블랙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