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5.7 금 12:29
상단여백
HOME 연극
“죽음도 삶이다”, 노리히코 츠쿠다의 연극 ‘토관’2월 23일부터 28일까지 동숭무대 소극장
연극 <토관> 포스터

일본의 극작가이자 배우이며 연출가 노리히코 츠쿠다의 작품 연극 ‘토관’이 대학로 ‘The play’ 페스티벌 일환으로 대학로 동숭무대 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노리히코 츠쿠다는 나고야를 기반으로 30년을 넘게 연극 활동을 하고 있다. 노리히코 츠쿠다는 제3회 나고야시 문화상, 제4회 요미우리 대상 우수작품상, 나고야 예술 창작상, 제5회 마츠바라 와키오상 연극상, 제50회 키시다 희곡상 수상 등 수많은 희곡상을 받은 바 있다.

연극 ‘토관’은 아버지의 죽음 후 엇나간 아들을 걱정하는 어머니와 진로 상담을 온 선생님, 무언가를 찾기 위해 혹은 쫓기 위해 각자의 목표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독립된 두 공간에서의 등장인물들이 얽히며 서서히 밝혀지는 과거의 기억들과 토관이라는 매개체로 산 자와 죽은 자들이 한 공간에서 만나며 서로의 비밀을 알게 되는 과정이 흥미롭다. 어느 날 집 천장에 생긴 커다란 토관과 그 토관 안에서 나타난 돌아가신 아버지 등 토관을 통해서 하나가 되는 평범한 부모와 자식 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작품은 평범한 일상을 그리는 가족의 소중함을 이야기하면서, 토관이라는 소재로 이승과 저승, 삶과 죽음의 벽을 허물고 인간의 생사와 인연이 따로 떨어져 있지 않고 영원히 지속된다는 사실을 깨닫게 한다. 삶이라는 제한된 시간 내에서 인간이란 존재는 무엇을 추구하며 살고 무엇을 이루어야 하는가, 어떻게 살며 어떤 사람으로 남을 것인가 하는 물음을 던진다.

연극 <토관> 공연 사진

이번 연극에는 배우 원완규, 한상철, 김성태, 장용석, 오수윤, 박범준, 김미나, 윤기환, 구은홍, 김규섭, 유채빈, 강여진 등이 배우로 열연할 예정이다.

동숭무대 ‘The Play’는 페스티벌 형식처럼 주제 안에 몇 개의 작품이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작품의 성격대로 공연된다. 매년 전문 예술단체들이 모여 자율적으로 작품을 개발하고, 제작하여 대학로에서 공연이 된다. 연극의 다양성, 그리고 작품마다 개성들이 다르며 자율적인 연극 작품으로 무대에 릴레이 형식으로 올려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출발했다.

‘The Play’는 연극 제작과 홍보를 참여 단체가 서로 공유해 부담을 줄이며, 어려운 부분을 서로 나누어서 에너지를 작품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해 대학로 연극 제작 생태계를 조금이나마 개선하는 데 목표가 있다. 이렇게 출발한 ‘The Play’는 2020년에 김태수 연출의 ‘세자매’, 기국서 연출의 ‘엔드게임’, 임정혁 연출의 ‘고도’를 올렸다.

2021년 올해는 김태수 연출의 완자무늬 ‘지대방’에 이은 두 번째 작품으로 한재진 연출의 연극 ‘토관’이 대학로 동숭무대소극장에 올려질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