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원작의 아름다움 그대로, 뮤지컬 ‘히드클리프’ 개막2월 7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이미지: 뮤지컬 <히드클리프> 공연 사진 |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0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선정작 뮤지컬 ‘히드클리프’가 지난 1월 27일 성공적으로 막을 올렸다.

영국의 작가 ‘에밀리 브론테’가 1847년 발표한 소설 ‘폭풍의 언덕(Wuthering Heights)’을 원작으로 하는 창작 뮤지컬 ‘히드클리프’는 고전의 아름다움을 여실히 담아내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뮤지컬 ‘히드클리프’는 언쇼 가문에 입양된 ‘히드클리프’와 언쇼 가문의 ‘캐시’, 그리고 귀족 린튼 가문의 ‘에드거’ 사이에 일어나는 사랑과 복수의 이야기다. 히드클리프가 살고 있는 어둡고 탁한 워더링 하이츠와 린튼가의 자제들이 살고 있는 밝고 깨끗한 저택을 대조시키며 작품의 배경을 효과적으로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귀족 계층의 음악은 정통 클래식으로, 히드클리프는 대중 음악의 색깔이 짙은 넘버로 구성해 작품의 메시지를 극대화했다.

한편 내면의 깊은 상처를 가진 히드클리프와 현실적이고 솔직하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캐시를 비롯해 등장인물들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모순과 혼돈이 뒤섞인 인간 본성을 묵직하게 담아냈다.

이미지: 뮤지컬 <히드클리프> 공연 사진 |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배우 문경초는 거칠면서도 사랑에 서툰 ‘히드클리프’를 표현해 눈길을 끌었으며 ‘캐시’ 역의 배우 이지수는 작품의 색깔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연기로 관객들을 몰입시켰다. 문성일 배우는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려는 인물 ‘에드거’ 역으로 애절한 사랑을 표현했으며, 주다온 배우는 세상 물정을 모르는 귀족 자제 ‘이사벨라’가 겪는 가슴 아픈 사랑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줬다.

‘힌들리’ 역의 배우 박병훈은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으며 배우 최백나는 캐시와 힌들리를 돌보는 ‘넬리’ 역으로 분해 작품 전체의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또한 첫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 앙상블은 날카로운 눈빛과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객석의 박수를 자아냈다.

지난 22일 뮤직비디오 ‘히드클리프라는 이름’을 선공개했던 이번 공연은 개막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얻었다. 관람객들은 “원작의 매력을 충실히 담아내면서도 개성이 살아있는 작품”, “지독하고 비극적인 사랑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생생한 후기를 전했다.

극작과 연출을 맡은 고선웅은 “원작 소설은 사랑하는 여인을 잃은 한 남자의 복수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사랑에 초점을 맞추었다.”고 밝혔다. 고선웅 작가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춘 정민선 작곡가가 의기투합해 웅장한 음악과 미장센으로 인간 내면에 존재하는 사랑의 본질을 이야기한다.

뮤지컬 ‘히드클리프’는 유료 관객 전원에게 공연의 악보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며, 2회 이상 관람 관객들에게는 오늘 4월 개막 예정인 엠비제트컴퍼니의 차기작 할인권을 증정한다.

문경초, 이지수, 문성일, 주다온, 박병훈, 최백나 등이 출연하는 뮤지컬 ‘히드클리프’는 오는 2월 7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