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 앙코르 공연 개막!17일 대구 공연 마치고 5주간 서울에서 감동 이어가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 앙코르 공연(제작: 에스앤코)이 지난 2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앙코르 공연을 개막했다. 1981년 초연 이후 40주년을 맞이하는 해인 2021년 서울에서 볼 수 있는 마지막 5주간 앙코르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전 세계에서 모인 배우들은 지난해 9월 개막 이후 고양이와 혼연일체가 된 연기, 다이나믹한 군무 등 40년간 사랑받은 명작의 진가를 입증하며 만장일치의 찬사를 받아왔다. 특히 팬데믹 시기에 전 세계 유일한 오리지널 투어 공연이자, ‘새 날이 올 거야’ 라는 희망을 전하는 불후의 명곡 ‘메모리’는 관객들을 위로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월 17일까지 대구공연까지 성공리에 마친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의 주역들은 약 5개월간의 시간 동안 더욱 완벽해진 무대를 앙코르 공연에서 펼쳤다.

앙코르 공연을 마친 배우들은 “서울로 돌아온 것이 너무 감격스럽다. 공연계와 ‘캣츠’를 끊임없이 응원하면서 봐주시는 팬들 덕분이다”(그리자벨라 역 조아나 암필), “이 거대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을 우리만의 젤리클 놀이터로 만들었다 기대해 달라”(럼 텀 터거 역 댄 파트리지), “다시 앙코르 공연을 하게 되어 기쁘다. 안전한 환경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관객들과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올드 듀터러노미 역 브래드 리틀), “집에 오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지금 공연을 보러 와주신 모든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미스터 미스토펠리스 역 제이비어 펠린) 등 무대의 소중함과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담은 메시지를 전했다.

관객들 역시 “공연을 다시 볼 수 있어 행복하고 모두에게 감사하다” (yolee****), “세종문화회관에서 보니 또 다른 느낌!” (k006****), “얼마나 연습했을지 감도 안 올 정도로 완벽했다” (moon****), “더 좋을지 몰랐는데 더 좋다. 명불허전” (niom****), “어려운 시기에 힘들게 올리는 공연이라 그런지 더욱 값지게 느껴졌다” (balck****), “이런 행복을 누려도 되나 싶게 너무나 감사했던 시간. 그리자벨라의 메모리에 펑펑 눈물을 흘렸다” (april****), “열연, 열창하는 배우들에게 마음껏 환호를 보낼 수 없다는 것이 아쉽다” (dl*****)등 극찬이 이어졌다.

서울에서 앙코르 공연을 시작한 ‘캣츠’는 세계적인 대문호 T.S.엘리엇의 시를 바탕으로 독창적인 상상력으로 빚어진 무대 예술, 역동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안무, 불후의 명곡 ‘메모리’를 비롯한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으로 ‘인간이 만들 수 있는 최고의 뮤지컬’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올리비에상, 토니상, 드라마데스크상, 그래미상 등 저 세계 유수의 상을 석권했으며 각양각색의 젤리클 고양이의 삶을 통해 전해지는 인생에 대한 깊이 있는 메시지는 지금도 변함없는 감동을 선사한다.

공연장의 정기적인 소독 및 방역지침에 따른 철저한 방역 속에서 공연되며, 좌석 거리두기, 공연장 및 객석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문진표 작성, 입장 시 체온 모니터링 등의 예방 수칙을 이행하고 있다. ‘캣츠’ 40주년 내한 앙코르 공연은 1월 22일 개막해 2월 2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이후 부산 공연을 예정하고 있다.

자료 제공_에스앤코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