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21 수 13:00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내년 6월 시범 운영 시작2021년 6~8월 시범 운영 후 9월 공식 재개관 예정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은 현재 리모델링 공사 중인 해오름극장을 2021년 6월부터 시범 운영하고, 9월 공식 재개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년 4월 해오름극장에서 공연 예정이던 국립무용단 ‘제의’, 국립국악관현악단 ‘이음음악제’는 각각 성남아트센터·롯데콘서트홀로 장소를 변경한다. 국립극장은 지난여름 ‘2020-2021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일정을 알리며 2021년 4월 해오름극장을 재개관한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2020-2021 시즌 공연인 국립창극단 ‘귀토’, 국립국악관현악단 ‘소년소녀를 위한 소소 음악회’, 국립무용단 ‘산조’ 등은 새 해오름극장 시범 운영 기간 동안 무대에 오른다. 이들 공연은 일반 관객을 대상으로 열린다. 시범 운영을 마친 후인 내년 9월 해오름극장 공식 재개관 공연 일정은 7월 ‘2021-2022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과 함께 공개된다.

2017년 10월 시작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리모델링 공사는 보다 효율적인 공연 제작과 쾌적한 관람 환경 조성을 위한 사업비 증액(472억 원→ 658억 원) 및 그에 따른 공사 내용 변경,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자재․인력 수급 어려움 등의 이유로 공사 기간이 연장되어왔다.

김철호 국립극장장은 “관객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공연을 즐기고, 예술가는 최신 환경에서 창작을 꽃피울 수 있도록 새 해오름극장이 문을 여는 날까지 구성원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자료 제공_국립극장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