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동네가게에서 미디어 아트를 즐기다, ‘마을가게 미술관’ 개최12월 29일~1월 23일까지 서대문구 일대에서 무료 개최
사진_포스터_<마을가게미술관> (제공: 아이공)

코로나19 위기의 격상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힘들어하는 아티스트와 동네 마을가게가 함께 힘을 모아 마을가게 미술관을 연다.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은 코로나19로 힘들고 지친 시민들에게 예술과 위로를 건네는 ‘마을가게 미술관’을 오는 12월 29일부터 2021년 1월 23일까지 서대문구 일대에서 무료로 선보인다.

2020 아르코 공공예술사업의 일환으로 코로나로 달라진 일상의 변화를 동네 예술가와 동네 마을가게를 통해 예술을 통한 힐링과 새로운 소통방식의 필요성을 위해 기획하게 됐다.
 
‘마을가게 미술관’은 이름대로 대규모 미술관과 전시회도 자유롭게 갈 수 없는 코로나 환경 속에서 시민들이 일상 속 산책을 통해 동네를 탐구하고 동네 마을가게를 거닐며 그곳에서 편하게 공공예술을 접할 수 있는 방식으로 구성했다.

‘마을가게 미술관’에는 서대문구 명지대 인근의 떡집, 꽃집, 카페, 사진관 등 마을가게 20여 곳이 참여했다. 마을가게 내부에 뉴장르 대안영상예술 작품을 설치해 지역주민과 시민들이 자유롭게 산책하며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갤러리로 변신했다. 윈도우를 통해 밖에서도 구경할 수 있고, 물건을 구매하면서 영상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어 예술을 매개로 소통할 수 있도록 기획전시하였다. 산책하듯 동네를 돌며 만난 작품들은 ‘마을가게 미술관- 온라인 상영관(www.altmuma.kr)을 통해서도 무료로 만날 수 있다.

사진_유비호작가 전시 스틸컷_<예언가의말> (제공: 아이공)

이번 ‘마을가게 미술관’에는 미디어아트, 영화감독 등 37명의 작가가 동참했다. 홍이현숙, 유비호, 박준범, 정희정, 임창재 등 다양한 개성의 작가들이 함께 참여해 그들의 최근작 및 대표작품으로 시민들에게 한걸음 더 편하게 다가간다.

한편, 마을가게 미술관 외에도 마을극장 영화 상영, 마을투어, 미디어 퍼포먼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될 예정이다. 아이공 김장연호 대표는 “거리두기를 통해 사람들은 더욱 소통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내가 사는 지역과 마을에서 매일 접하는 동네가게에서 예술을 접한다는 것, 예술을 통해 새로운 방식의 소통과 지친 마음을 예술로 위로 받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