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7 화 13:33
상단여백
HOME 연극
국립극단 ‘다시 연극이 있습니다’ 선정작, ‘열여덟 어른’, ‘악어 시’ 개막코로나극복프로젝트 초청 작품 소극장 판 6일부터 선보여
사진_ 국립극단 <다시 연극이 있습니다> 선정작, <열여덟 어른> 홍보사진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은 오는 6일부터 4주 간 코로나 극복 프로젝트 ‘다시 연극이 있습니다’를 소극장 판에서 선보인다.

‘다시 연극이 있습니다’는 코로나19로 인해 올 상반기 공연이 취소된 작품에 대해 국립극단이 제작비 3천만원, 공연장,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하여 초청하고 티켓 판매 수입 또한 선정팀에 전액 지급하는 사업으로, 상반기에 공모를 진행한 바 있다. 선정작은 ‘극단 토끼가 사는 달’의 ‘열여덟 어른’(박도령 원작, 유나영 각색·연출), ‘프로젝트 C’의 ‘악어 시’(신해연 작·연출) 등 두 개 작품이다. 각 열흘간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관객과 만난다.

6일부터 15일까지 공연하는 ‘열여덟 어른’은 18살이 되면 정착금 3백만 원과 함께 보육원을 떠나 자립해야 하는 보호 종료 아동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실제로 보육원에서 자란 박도령 작가가 경험을 바탕으로 펴낸 희곡 ‘바깥세상’을 각색했다.

대전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극단 토끼가 사는 달 제작으로, 2019년 대전의 소극장 커튼콜에서 초연했다. 대전연극제 신인 연기상을 수상한 이영중과 전국청소년연극제 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정석희 배우가 출연한다.

올해 대전문화재단의 창작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되어 4월에 대전 이음아트홀에서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심화로 인해 공연이 잠정 연기되었고, 6월에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예정된 공연은 무관중 생중계 공연으로 대체되었다.

이미지_ 국립극단 <다시 연극이 있습니다> 선정작, <악어 시> 포스터

20일부터 29일까지 공연하는 ‘악어 시’는 더 이상 시를 필요로 하지 않는 시대의 시인이 힘없는 자신의 시 대신 건강원에서 팔리기를 기다리던 악어를 데려와서 키우는 이야기로, 2018년 서울시극단 창작플랫폼 사업을 통해 이야기를 구상, 약 2년간의 시놉시스와 대본화의 과정을 거쳤다.

‘악어 시’는 올해 4월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초연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심화로 인해 서울 시내 모든 공공 극장이 운영 중단되며 관객과 만나지 못했다. 작·연출에 신해연, 백성철 정혜영 박진호 김민혜가 출연한다.

이성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예기치 못한 바이러스의 전세계적 유행으로 올해 많은 공연들이 준비를 마친 채 관객과 만나지 못했다. 오랫동안 무대에 서기를 기다리던 두 작품이 11월 소극장 판에서 비로소 관객과 만나 무대와 객석 사이의 화학 작용을 만들어 내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국립극단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14일 ‘열여덟 어른’ 공연 종료 후에는 연출가, 배우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예술가와의 대화’를 개최한다.(문의 1644-2003)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