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6:00
상단여백
HOME 댄스
연말 최고의 스테디셀러, 유니버설발레단 ‘호두까기인형’12.18.(금)–30(수)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과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이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는 관객들을 위해 오는 12월 18일(금)부터 30일(수)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호두까기인형’을 무대에 올린다. 특히 이번 공연은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이 지난 2005년 이후 15년 만에 선보이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이다.

‘호두까기인형’은 발레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곡가 차이콥스키와 안무가 프티파-이바노프 콤비가 탄생시킨 작품으로 ‘백조의 호수’, ‘잠자는 숲속의 미녀’와 더불어 고전발레 3대 명작으로 불린다. 1892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극장에서 초연된 이후 현재까지 매년 크리스마스를 장식하는 송년 발레로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동명 작품 역시 1986년 초연 이후 35년간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국내 최다 공연을 선보이고 있는 스테디셀러다.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은 차이콥스키 음악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살려냈다는 평을 받은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의 바실리 바이노넨 버전을 따른다. 발레단은 바이노넨의 버전을 기반으로, 23년 간 마린스키발레단의 전성기를 이끈 명장이자 유니버설발레단의 일등공신인 5대 예술감독 올레그 비노그라도프의 연출과 3대 예술감독 로이 토비아스와 현 예술감독 유병헌의 각색 버전을 사용한다. 정통 클래식의 정제된 안무에 이해하기 쉬운 마임, 아름다운 선율과 춤이 완벽히 조화되는 섬세함, 온 가족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포근함을 모두 지니고 있다.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스토리텔링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발레 입문작으로 꼽히는 ‘호두까기인형’은 전 세계적으로 크리스마스 시즌을 장식하는 작품인 만큼 화려한 볼거리와 수준 높은 춤들로 연말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다. 80여명의 무용수들이 펼치는 신비롭고 환상적인 무대, 원작의 스토리가 생생하게 살아 숨쉬는 연출과 안무, ‘눈의 왈츠’와 ‘꽃의 왈츠’의 수준 높은 군무, 러시아, 스페인, 중국 등 세계 각국의 춤, 클라라와 호두까기왕자의 그랑파드되까지 볼거리가 풍성하다.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송년을 대표하는 발레 ‘호두까기인형’을 유니버설발레단과 함께 선보일 수 있어서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인해 다사다난했던 올 한해를 보다 따뜻하고 행복하게 마무리 하실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또한, 유니버설발레단 문훈숙 단장은 “오랜만에 세종문화회관 무대에서 공연을 올릴 수 있게 되어 설렌다. 무엇보다 일상과 현장예술이 더욱 소중한 시기에 관객 여러분과 함께 한 해 마무리를 할 수 있어 기쁘고 올해에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따뜻한 ‘호두까기인형’과 함께 행복한 연말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인터파크(1544-1555)와 세종문화회관(02-399-1000) 홈페이지 및 전화를 통해 29일(목) 오후 2시부터 예매 가능하며, 현재 정부의 문화 소비할인권 지원사업 재개로 온라인 예매처(인터파크티켓)를 통해 예매하면 1인당 8천원 할인(1인 4매 제한) 받을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