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4 금 13:12
상단여백
HOME 연극
가을의 쓸쓸함을 닮은 부부 이야기, 연극 ‘인터뷰’11월 11일 대학로 예술공간 혜화에서 개막

극발전소301의 창작 초연극 ‘인터뷰’가 11월 11일 대학로 예술공간 혜화에서 개막한다.

연극 ‘인터뷰’는 ‘부부는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사이지만, 때론 상대를 가장 아프게 하는 존재다’라는 가정에서 시작된 부부에 관한 이야기다. 한때 사랑했고, 부부란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그들은 행복이란 결승선을 향해 뛰기 시작한다. 한 사람이 결승지점에 도착해 쉬고 있을 때 다른 한 사람은 출발도 못 하고 있다면, 그들의 관계는 유지 될 수 있을까. 연극은 부부의 성장과 그에 따른 균형에 관한 이야기를 조명해보고자 한다. 

부부는 소설가다. 아내는 요즘 가장 바쁜 소설가이지만, 남편은 한때는 활발히 활동했으나 신작을 못 내고 있다. 어느 날, 두 사람을 인터뷰하기 위해 기자가 찾아오고 위태롭게 유지되고 있던 그들 관계에 서서히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부부란 무엇이길래 서로를 때리고, 할퀴고, 물어뜯는 것일까. 

연극 ‘인터뷰’는 매년 다양한 색깔의 개성 있는 창작극으로 대학로에서 힘찬 발전기를 돌리는 ‘극발전소301’의 신규 레퍼토리이자 창작 초연극이다. 연극 ‘인터뷰’는 ‘극발전소301’의 원년 멤버이자 꾸준히 창작극 개발에 힘쓰고 있는 김하나 작가가 작, 연출을 맡았다. 김하나 작가는 연극 ‘말하자면 사랑얘기’, ‘에브리데이 크리스마스카페’, 뮤지컬 ‘내일보다 빛나는 오늘’ 등을 통해 평범한 일상 속 개인의 다양한 모습을 따뜻하게 표현해 관객들의 공감을 얻어왔다. 이번 공연 역시 평범해 보였던 부부의 일상을 통해 숨겨진 개인의 감정과 상처를 섬세하게 무대 위에 그려낼 예정이다. 

연극 ‘인터뷰’는 단 세 명의 배우들이 섬세한 연기로 극을 채워간다. 남편 역할은 연극 ‘분홍나비 프로젝트’, ‘가미카제 아리랑’ 등에 출연하여 호평을 받았던 배우 임일규가 맡았다. 아내 역할은 최근 연극 ‘타임택시’, ‘신의 아그네스’ 등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배우 송지언이 분한다. 배우 송지언은 2018년 스테이지톡에서 주최했던  SACA 최고의 연극배우 여우 신인 부문에 노미네이트 될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또한 부부를 인터뷰하는 기자로 연극 ‘그날이 올 텐데’ 등에 참여했던 극발전소301의 소속 배우 정다미가 참여한다.

2020 아르코 청년예술가 지원사업에 선정된 연극 ‘인터뷰’는 오는 11월 11일 대학로에 위치한 ‘예술공간 혜화’에서 창작 초연의 막을 올린다. 공연은 11월 11일부터 11월 15일까지 단 5일간 공연된다. 10월 27일 오후 3시 인터파크 티켓에서 단독 티켓 오픈 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관객 출입 명부 작성, 발열 체크, 거리 두기 좌석제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관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