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13:23
상단여백
HOME 연극
인간, 동물, 성별의 경계 허문 2인극! 코너스톤 신작 ‘외경’10월 21일부터 11월 1일까지 대학로 나온씨어터

코너스톤의 신작 연극 ‘외경’이 오는 10월 21일(수)부터 11월 1일(일)까지 대학로 소재 나온씨어터에서 초연된다.

연극 ‘외경’은 ‘조치원해문이’, ‘닭쿠우스’ 등을 통해 특유의 키치함 속에 묵직한 메시지를 담아내며 평단과 관객의 좋은 평가를 받아온 이철희 작/연출의 신작이다.

작/연출 이철희는 신작 ‘외경’에서 인간, 동물, 성별의 경계를 허문 2인극을 시도한다. 구약의 창세기를 모티브로 시작한 이번 작품은 은유로 가득한 우화 같은 이야기 속에 현실의 직설이 날카롭게 담겨 있는 공연이 될 예정이다. 이에 이철희 작/연출은 “득(得)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나를 직면하며, 관객들에게 거울로 비추어지길 바란다.”고 작의를 밝히기도 했다.

시적이고 관념적인 언어와 장면 표현을 위해 작품의 표현은 더욱 과감해진다. 연극적 상상력으로 개념화된 무대, 조명, 의상, 안무 등은 관객으로 하여금 우화 같은 이야기를 좀 더 설득력 있고 신비롭게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연극 ‘외경’은 배우 김승환과 이정주, 그리고 곽성은과 박시내가 팀을 이루어 더블캐스팅으로 진행된다. 같은 대본으로 펼쳐낼 두 팀의 각기 다른 표현법을 비교해가며 보는 것도 이번 공연의 묘미 중 하나다.

연극 ‘외경’은 전석 2만 5천원이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