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6:36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마스크 없이 안방에서 즐긴 뮤지컬! ‘모차르트!’ 유료 온라인 상영회1만 5천 명 몰리며 유료 온라인 공연 시장 가능성 열어
뮤지컬 <모차르트!> 온라인 상영회 캡쳐화면 (EMK제공)

비대면 시대에 발맞춰 유료 온라인 상영을 진행한 뮤지컬 ‘모차르트!’(제작 EMK)가 1만 5천 명의 국내 관객을 모으며 성황리에 첫 상영회를 마쳤다.

추석연휴였던 지난 3, 4일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를 통해 공개된 뮤지컬 ‘모차르트!’ 온라인 상영이 관람권과 결합상품 판매 12,000건, 단체판매 3,000건으로 총 약 1만 5천 명의 온라인 관객들을 모으며 종료됐다. 이번 온라인 상영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공연이 위기를 겪자 공연계의 새로운 돌파구로 대두된 ‘유료’ 온라인 상영의 대극장 라이선스 공연으로서는 첫 시도라는 점에서 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어왔다.

기대 속에 공개된 실황 영상은 이번 국내 상영을 위해 새롭게 믹싱된 음향과 실제 공연 중에 지미집 2대와 무인 달리 1대를 포함해 총 9대의 풀HD 카메라를 동원해 촬영한 역동적인 영상으로 온라인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관객들은 실시간 스트리밍 댓글을 통해 “와 표정까지 세세하게 다 볼 수 있는 거 최고예요!”, “온공(온라인공연)보면서도 우는데 실제로 보면 오열할 듯”, “스피커 볼륨 왕창 올려서 시청했음. 감동의 도가니”, “코로나 때문에 예매 취소했었는데 너무 행복했어요. 다음엔 꼭 극장으로 보러 갑니다”, “마스크 안 쓰고 맘 편히 공연 볼 날을 기다리며” 등 약 1만 8천여 개의 실시간 댓글과 850만개의 하트 수를 기록(김준수, 박강현 라이브스트리밍 합계)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남겼다. ‘모차르트!’를 처음 보는 관객들부터 마니아층까지 다양한 관객들을 불러 모은 이번 온라인 공연은 대면공연과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새로운 장르로서 공연장과는 또 다른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는 평이다.

이번 ‘모차르트!’ 온라인 상영에 대해 EMK의 김지원 부대표는 “기대보다 많은 관객들이 온라인 공연을 즐겨주신 것 자체로 고무적인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하며 “다양한 반응을 통해 현장에서 바로 편집까지 이루어지는 라이브에디팅의 한계를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화면 앵글이나 편집점 등 기술적인 부분들을 하나씩 보완해나간다면 유료 영상화 시장이 더욱 넓어질 것이라 기대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모차르트!’ 온라인 관람권은 브이라이브(V LIVE), 예스24, 인터파크를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과 48시간 VOD관람권이 33,000원에 판매되었으며, 결합상품은 상품 구성에 따라 39,000원부터 47,000원까지 판매됐다.

영상화 사업의 선두주자다운 행보를 보이고 있는 EMK는 지난 2015년 5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초연을 일본에서 유료 상영회를 진행하며 영상화 사업에 본격적으로 발을 디뎠다. 당시 한류 붐을 타고 한국 뮤지컬에 관심을 가진 일본 관객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12월 앵콜 상영을 하는 등 성공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후 2018년 예술의전당 영상화 사업인 ‘싹 온 스크린’과 함께 창작 뮤지컬 ‘웃는 남자’를 영상화 하면서 공연의 본질을 해치지 않고 관객들을 극장으로 유입시킬 수 있는 영상화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작년 7월 초연한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실황 영상은 지난 6월 미국의 공연 스트리밍 플랫폼 ‘브로드웨이 온 디맨드(BOD)’에서 영미권 관객에게 2주간 유료로 서비스되었으며, 7월 대만의 타이중 국립극장(NTT)에서 상영회를 가졌다. EMK가 자체적으로 제작한 뮤지컬 ‘모차르트!’도 국내 상영에 앞서 일본의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3일간 유료로 서비스했으며 추후 오픈 되는 다양한 스트리밍 사이트에서도 유료 상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실제 공연의 영상화에 그치지 않고 온라인 환경에 맞춰 15분 내외의 ‘숏폼 콘텐츠’로 제작하는 신(新)장르 ‘웹 뮤지컬’ 개발에도 뛰어들었다. EMK의 자회사 EMK엔터테인먼트와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손을 잡고 진행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오는 11월 정식 론칭을 앞두고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