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30 수 20:10
상단여백
HOME 연극
극단 은행나무 정기공연, 연극 ‘지구를 떠나는 법’9월 17일부터 27일까지 대학로 알과핵 소극장

극단 은행나무(대표 이영석)가 이번 9월 17일부터 27일까지 대학로 알과핵 소극장에서 정기공연 연극 ‘지구를 떠나는 법’을 무대에 올린다.

이번 작품은 동명의 영화로 만들진 이력을 갖고 있다. 작품을 연출하는 이상철은 ‘어떤 시선’, ‘속물들’, ‘밍크코트’ 등으로 잘 알려진 영화감독이며 영화계에서 여러 차례 수상이력을 가진 감독이다. 이번 연극 ‘지구를 떠나는 법’은 자신이 2015년에 만든 동명의 독립영화를 가지고 희곡으로 재창작한 것이다.

이번 공연은 단순히 영화를 희곡으로 바꿨다는 것 외에도 영상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무대의 연기와 그 배우들의 영상 연기가 적절히 섞인 새로운 형태의 콜라보 작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영상언어와 연극의 언어가 잘 조화된 무대예술의 새로운 어법을 만들고자하는 시도다. 영상에 익숙한 영화감독이 오랫동안 연극무대의 경험을 쌓아온 배우들과 함께하며 시너지를 만들어 낼 계획이다.
 
두 동창생 남자가 주인공인 이 작품은 카페와 사무실이 주된 공간이다. 그리고 또 다른 거리의 장면에서는 직접 거리로 나가 촬영을 했다. 이는 무대에서 공간의 변화를 무대세트와 조명에만 의존하지 않고 실사촬영을 통해 확장성을 만들어내는 것이며, 영상은 무대에서 보여주지 못하는 배우들의 심리나 상징적인 메시지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도 보여주는 도구다. 눈앞에서 직접 펼쳐지는 무대공간에서의 배우연기와 확장된 공간을 표현한 영상기법이 잘 조화를 이뤄 독특한 형식의 작품이 될 것이며 연극의 트렌드에도 파급력을 미칠 것이라 기대한다.

연극 ‘지구를 떠나는 법’은 한국메세나협회 예술지원 매칭펀드에 선정된 작품이며 동시에 플레이티켓 공연예술브랜딩 프로젝트의 홍보지원을 받고 단독판매중이다.

영화감독의 첫 연극연출과 함께하는 전문 배우와 스태프

이상철 감독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를 나온 영화계에서 주목하는 인재다. 다양한 그의 수상이력도 이를 뒷받침한다. 첫 연극연출이지만 늘 배우들의 연기와 함께 해왔고 관객들의 정서에 감흥을 주는 문화예술콘텐츠를 만들어왔다는 점에서 그에게 낯선 작업은 아니다. 이상철 감독 배우들의 연습과정을 매일 촬영하여 모니터링하면서 실제 필요한 배우의 연기와 장면을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이상철 감독과 영화에서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송한승 촬영감독이 제작에 참여하였고 무대와 조명, 영상 맵핑 등을 총괄하는 한원균이 시노그래퍼를 맡아 무대미장센을 책임질 예정이다.

배우 캐스팅에도 연극 무대에서 오랫동안 경험을 쌓은 신장환과 노현수가 중심을 잡고 카페 주인 역외 1인다역에는 영화와 드라마에서 경력을 쌓아온 허정희 배우가 맡는다. 연극무대가 처음인 허정희 배우 또한 영상프로덕션의 작업방식에서 벗어나 무대연기에 도전하는 셈이다. 이렇듯 연극의 경험과 영상의 경험을 갖추 배우와 스태프들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며 작품의 완성도에 밀도를 높이고 있다.

전통의 극단 ‘은행나무’의 새로운 행보

극단 은행나무는 94년 12월 창단이후 올해로 26주년을 맞았다. 제작환경이 급변화된 연극계에서 10년 이상만 되어도 ‘중견극단’이라는 타이틀이 붙는 상황에서 창단 30년을 바라보는 극단의 의미가 남다르다. 극단 은행나무는 지난 26년간 30여 편의 작품을 올려왔고, 수상작품과 배우들을 배출하며 존재감을 과시해 왔다.

극단 은행나무는 여느 극단과 달리 특정연출들만의 색깔을 고집하지 않고 다양한 연출들이 여러 실험적인 작품을 올릴 수 있는 인큐베이팅 역할을 해왔다. 극단의 창단주체인 이영석 대표 또한 30년 이상의 연기경력을 가진 배우로서 한 가지 스타일에 얽매이지 않고 매번 새로운 작품을 추구해 왔다.

이번 이상철 감독의 영입은 그동안 보여 왔던 극단의 정체성과 맞닿아있으며 침체된 연극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