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요한계시록’,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하게 종연!지난 1월 개막해 5월 연장공연, 8월 특별공연 이어와

지난 1월 광야아트센터에서 개막한 뮤지컬 ‘요한계시록’(극본|Artree 공동창작, 작곡/음악감독|김정은, 연출|김윤중,장선아, 제작 ·기획|광야아트미니스트리 Gwangya Art Ministry)이 연장공연과 특별공연으로 이어진 대장정을 마치고 8월 31일 종연했다. 특히 이번 ‘요한계시록’ 공연은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공연장 방역과 방역 수칙 준수로 조기 종연 없이 안전하게 마무리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

‘요한계시록’은 신약 성경 요한계시록 2,3장의 예수 그리스도가 일곱 교회에 보내는 편지를 바탕으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광야아트센터의 전신인 대학로 ‘작은극장 광야’에서부터 꾸준히 공연되어 온 광야의 대표 작품 중 하나. 난해하고 무거운 예언서로 알려진 요한계시록에 대한 쉬운 해석과 독창적이고 짜임새 있는 스토리, 가슴을 울리는 뮤지컬 넘버로 2015년 초연 때부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지난 1월 광야아트센터에서 업그레이드한 버전을 처음 선보이면서는 6주 동안 총 41회를 공연, 공연 막바지에 갑작스럽게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도 총 객석 점유율이 87.9%에 달했을 만큼 또 한 번 크게 사랑받았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두 달 간의 셧다운을 거쳐 5월 1일, 연장공연을 재개한 ‘요한계시록’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공연을 이어갔다. 7월말 연장공연 폐막을 앞두고 코로나가 잠시 주춤, 휴가철을 맞아 뒤늦게 ‘요한계시록’ 관람을 원하는 관람객들의 추가 공연 문의 및 요청이 쇄도하여, 8월 특별공연을 전격 결정했다. 월요일과 토요일에만 공연을 오픈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람객들이 몰려 작품에 대한 감동은 물론, 광야아트센터의 철저한 방역 관리에도 호평을 남겼다.

광야아트센터의 대표 뮤지컬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 10월 중 개막 예정!

장장 8개월에 걸친 ‘요한계시록’의 대장정을 안전하게 마무리 광야아트센터는 차기 작품으로 10월 중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을 준비 중이다.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은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 100여 년 전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창작 뮤지컬로, 광야아트센터의 대표 뮤지컬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가톨릭 사제 외에는 성경을 소유하거나 라틴어 외의 언어로 번역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했던 중세 암흑의 잉글랜드, 모든 이들이 자유롭게 성경을 읽을 수 있게 영어로 번역해서 목숨을 걸고 퍼뜨렸던 ‘롤라드’들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난 해 10월 광야아트센터의 개관 기념 작품으로 공연됐으며, 12월 객석 점유율이 99.8%, 74회의 총 객석 점유율이 94%, 총 관객 수가 1만6천여 명에 이르는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역사가 전하지 않은 흥미로운 스토리, 뛰어난 작품 완성도로 또 한 번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뮤지컬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은 광야아트센터에서 10월 중 개막한다.

자료 제공_광야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